세계일보

검색

외신 “파킨슨병 전문의, 백악관 방문했다” 보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08 06:00:00 수정 : 2024-07-08 07:22: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뉴욕포스트 “1월17일 백악관에서 대통령 주치의 만나”

“파킨슨병 전문의가 과거 백악관을 방문한 적이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오는 11월 미국 대선에서 재선을 노리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인지력 논란으로 사퇴 압박을 받는 중이어서 눈길을 끈다.

 

사진=EPA연합뉴스

6일(현지시각) 미국 뉴욕포스트는 백악관 방문자 기록을 토대로 “월터 리드 국립 군 의료센터 소속 신경과 전문의 케빈 캐너드와 심장 전문의 존 애트우드가 올해 1월17일 백악관에서 바이든 대통령 주치의 케빈 오코너와 만났다”고 전했다.

 

캐너드는 월터 리드 병원에서 파킨슨병 치료 권위자로 20년간 재직했다. 그가 2023년 8월 발표한 연구 논문은 파킨슨병 초기 단계에 관한 것이다.

 

2021년 1월부터 바이든 대통령 주치의를 맡고 있는 오코너는 “지난 2월 진행한 연례 건강검진에서 바이든 대통령 건강 상태는 양호하다”고 진단했다.

 

그러나 일부 의료 전문가들 의견은 달랐다. 당시 검진에는 신경학적 검사가 포함됐지만 파킨슨병 등 별도의 인지 능력 검사는 진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 대학의 롭 하워드 노년 정신과 교수는 “주의집중 기능 저하, 얼굴 모습, 걸음걸이 등을 종합해 볼 때 (바이든은) 파킨슨병이 의심되는 증상을 보인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고령 우려 불식을 위해 인지력 검사를 받겠느냐는 질문에 “누구도 내게 인지력 검사가 필요하다고 말하지 않았고, 그들은 내가 괜찮다고 진단했다”면서 사실상 제안을 거부했다.


김신성 선임기자 sskim6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