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다리 잘린 채 죽은 길고양이 포함 4마리 발견돼”… 경찰 수사 [사건수첩]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사건수첩

입력 : 2024-07-07 22:06:24 수정 : 2024-07-07 22:44: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천 아파트단지서… “누가 고의로 죽여” 신고

인천의 한 아파트단지에서 길고양이 4마리가 죽은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한 사체는 다리가 잘린 채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4시쯤 남동구 구월동의 한 아파트단지 건물 뒤편에서 죽은 길고양이 4마리가 발견됐다는 112신고가 접수됐다. 이 중 한 마리는 다리가 잘린 상태였고, 나머지 3마리는 사체 형태가 비교적 온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 고양이가 죽은 원인을 확인하고자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사체 부검을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고 탐문수사를 벌여 죽은 고양이들이 학대당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한다.

 

평소 이들 고양이에게 밥을 주면서 돌봤다는 한 주민은 언론 인터뷰에서 “10년 넘게 고양이들을 돌봤는데, 4마리가 동시에 죽어 있는 건 처음 봤다”며 “사체가 훼손된 걸 보면 누군가 고의로 죽인 것으로 보여 신고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5월 말에는 멀쩡한 다른 고양이 한 마리가 죽은 채 발견됐고, 지난달 29일에는 누군가 (플라스틱 상자로 된) 고양이 급식소를 파손한 적이 있었다”며 “두 달 전엔 ‘고양이들과 밥을 주는 사람을 죽이겠으니 조심하라’고 위협한 주민도 있어 누군가 일부러 죽였다는 강한 의심이 든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언론에 “누군가 고양이들을 죽인 것인지, 자연사한 것인지 현재로선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부검 결과를 토대로 구체적인 사망 경위를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