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본격적인 장마 기간에 접어든 7일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의 다세대주택 밀집 지역에 반지하 침수 방지를 위한 차수판이 설치돼 있다. 서울시는 8일부터 침수 위험 반지하 가구 1만5000여가구에 대한 긴급 점검에 나설 예정이다.


남정탁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