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건설업 침체 본격화?… ‘5월 취업자’ 감소

입력 : 2024-07-07 21:30:00 수정 : 2024-07-07 21:25: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월 대비 1.3%↓… 금융위기 후 처음
고용보험 가입자도 9개월째 하락세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올해 5월 건설업 취업자가 전월 대비 감소했다. 건설업 고용보험 가입자도 동반 하락했다.

7일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이 고용부 고용동향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5월 건설업 취업자는 207만명으로 전월(209만8000명) 대비 1.3% 줄었다.

서울 시내 한 아파트건설 현장에서 건설노동자들이 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5월 취업자가 전월보다 감소한 것은 2009년 이후 15년 만이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도 2.2% 줄었으며, 이미 지난 4월 취업자가 전월(211만7000명) 대비 2만명가량 줄어든 가운데 두 달 연속 감소한 것이어서 하락세가 뚜렷한 모습이다.

지난해 동월 대비 증감률도 1월 3.6%, 2월 1.8%, 3월 1.1%, 4월 0.3%, 5월 -2.2%로 점차 둔화하다 하락세로 반전됐다.

특히 건설업은 하반기로 갈수록 공사가 늘어나는 특징이 있어 5월 취업자 감소는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아울러 5월 건설업 고용자보험 가입자는 작년 동월 대비 1.0% 감소하며 9개월 연속 줄었다.

고용노동부 산하 한국고용정보원의 고용행정 통계에 따르면 건설업 고용자보험 가입자는 지난 2월 77만7000명을 기록한 이후 3월 77만6000명, 4월 77만5000명, 5월 77만4000명 등 매월 1000명가량 줄어드는 추세다.

이러한 감소세는 지난해 9월부터 이어지고 있는데 이는 2013년 8월∼2015년 1월까지 18개월 연속 감소한 이후 최장 기간이다. 고용보험 가입자와 취업자 감소는 각각 상시 근로자와 일용직 근로자가 줄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박철한 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건설 고용보험 가입자와 취업자가 동시에 감소한 것을 건설산업 침체가 본격화되는 신호로 해석했다.

실제로 건설 고용보험 가입자와 취업자가 동시에 작년 동월 대비 함께 감소한 시기는 2009년 5∼6월과 2013년 2∼5월, 2013년 8월, 10월, 11월로, 모두 건설산업 침체기였다.


채명준 기자 MIJustic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