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창녕 전역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입력 : 2024-07-08 05:00:00 수정 : 2024-07-07 22:07: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설악산·제주 등 이어 국내 10번째
“화왕산 등 여러 생명들의 안식처”

경남 창녕군 전역이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됐다.

 

환경부는 5일(현지시간) 열린 제36차 유네스코 ‘인간과 생물권 프로그램’ 국제조정이사회에서 창녕군 전역(530.51㎢)이 생물권보전지역으로 지정됐다고 7일 밝혔다.

 

생물권보전지역은 생물다양성 보전가치가 뛰어난 지역과 그 주변 지역사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동시에 추구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세계적으로 136개국 759곳(744만2000㎢)이 지정돼 있고, 우리나라에는 창녕을 포함해 설악산과 제주, 신안 다도래, 광릉숲 등 모두 10곳이 있다. 창녕 생물권보전지역은 다양한 생물이 서식하는 우포늪 습지보호지역을 포함해 참억새와 진달래 군락으로 잘 알려진 화왕산 군립공원 등 두 핵심구역과 이를 연결하는 토평천·계성천·창녕천 유역의 높은 생태적 가치를 인정받았다. 창녕군이 한국에서 멸종됐던 따오기(천연기념물 제198호, 멸종위기 야생생물 II급)를 복원해 2019년부터 우포늪 주변에 방사하고 있는 점도 유네스코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얻었다.

 

유네스코는 “화왕산의 울창한 숲, 넓게 펼쳐진 우포늪과 농지 등 생명체로 가득한 숲, 담수생태계, 지속가능한 농경이 섬세한 균형을 이루며 여러 동식물 안식처가 되고 있다”고 창녕군을 소개했다.


이정우 기자 woole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