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다시 고개 드는 '영끌·빚투'…5대 은행, 가계대출 나흘 만에 2조원 급증

입력 : 2024-07-07 16:21:31 수정 : 2024-07-07 16:21: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부동산 경기 회복…공모주 및 국내외 주식시장 활황

주요 시중은행의 가계대출이 이달 들어 나흘 만에 2조 원 넘게 급증했다.

 

하반기 금리 인하 기대까지 겹치면서 금융기관에 돈을 빌려 부동산·주식 등에 투자하는 부동산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과 주식 '빚투'(대출로 투자) 열풍이 약 3년 만에 다시 살아날 조짐을 보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사진=연합뉴스

7일 금융권에 따르면 5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4일 기준 가계대출 잔액은 총 710조7558억 원으로 4영업일 전인 6월 말 708조5723억 원 대비 2조1835억 원 증가했다.

 

이미 5대 은행 가계대출은 6월 한 달 사이에도 5조3415억 원이 급증했다. 이는 2021년 7월 6조2000억 원 증가한 이후 2년 11개월 만에 가장 큰 증가폭이다. 가계대출 증가세는 이달에도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가계대출 종류별로는 주택담보대출이 552조9913억 원으로 지난달 552조1526억 원 대비 8387억 원 증가했다. 같은 기간 신용대출은 103조8660억 원으로 나흘 전 102조7781억 원 대비 1조879억 원 늘었다.

 

가계대출 잔액 증가는 부동산 경기 회복에 따른 투자 수요, 공모주를 비롯한 국내외 주식 투자 자금 수요, 금리 인하 등의 영향이다.

 

우선 부동산 시장이 회복세를 보이면서 ‘영끌’ 수요가 몰리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달 첫째 주 서울 아파트값은 전주보다 0.2% 올라 2021년 9월 셋째주 이후 약 2년 9개월 만에 최대 상승 폭을 기록했다.

 

여기에 신용대출이 나흘 만에 1조 원 이상 급증한 것은 주식 빚투 수요의 영향이라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서울 시내의 한 은행 앞에 주택담보대출 안내 현수막이 걸려있다. 연합뉴스

은행권에서는 이달 초 진행된 게임업체 ‘시프트업’의 일반투자자 대상 상장 공모 청약이 상당 부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공모주 청약에는 18조5000억 원 이상의 증거금이 몰렸는데, 청약 신청자의 상당수가 은행 신용대출로 자금을 조달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공모주뿐만 아니라 최근 국내외 증시도 활황이다. 코스피는 지난 5일 기준 2,862.23으로 2022년 1월 18일 2902.79 이후 2년 5개월여 만에 가장 높은 수준까지 올랐다. 또 미국 뉴욕증시도 5일(현지시간) 기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5,567.19)과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18,352.76) 모두 사상 최고 기록했다.

 

지난달 월평균 신용융자 잔고(유가증권시장+코스닥)는 6월 20조201억 원으로 지난해 말 17조4309억 원 대비 14.9% 증가했다.

 

신용융자는 주식을 매입하기 위해 증권사에서 신용대출을 받는 것으로, 이 잔고가 계속 늘어나는 것은 그만큼 투자자들이 빚투를 많이 하고 갚지 못한 대출도 쌓여가고 있다는 의미다.

 

또 은행권은 최근 인기가 뜨거운 미국 주식 투자의 경우 국내 증권사의 신용융자 서비스를 이용하기 어려운 만큼, 주로 마이너스 통장을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여기에 시장금리 하락도 가계대출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 5대 은행의 지난 5일 기준 주택담보대출 혼합형(고정) 금리(은행채 5년물 기준)는 연 2.900~5.370% 수준으로 약 보름 전인 지난달 21일 연 2.940~5.445% 대비 상단 0.075%포인트, 하단 0.040%포인트 낮아졌다.

<뉴스1>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미연 '순백의 여신'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