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지원율 높이자"…해군, 부사관 후보생 선발시 필기시험 폐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07 14:07:55 수정 : 2024-07-07 14:07: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해군이 인력 확보를 위해 부사관 후보생 필기시험을 폐지했다. 지원 부담을 낮춰서 보다 많은 인재를 유치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6일 해군에 따르면, 내년 3월 임관하는 286기 해군 부사관 후보생부터는 필기시험을 보지 않는다. 대신 고등학교 성적과 출결 현황이 반영된다. 기존엔 언어논리, 자료해석 등의 필기시험을 치러야 했다.

2023년 11월 24일 경남 창원시 진해구 해군교육사령부 호국관(체육관)에서 열린 '제281기 부사관 후보생 임관식'에서 신임 부사관이 선서하고 있다. 해군 제공

육군도 올해부터 학군사관후보생(ROTC) 필기시험을 없애고 대학성적으로 대체했다. 해병대도 다음달 임관하는 406기 부사관부턴 필기시험을 없앴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