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고령 운전자 사고율 13% 더 높아…피해자의 중상 비율도 높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07 13:59:03 수정 : 2024-07-07 14:41: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보험개발원 2023년 자동차보험 자료 분석
65세미만 운전자보다 사고 피해자도 더 많아
“운전 빈도 낮은데 사고 빈도, 심도 더 높아”

시청역 역주행 사고로 인해 고령 운전자 관리에 대한 관심이 쏠린 가운데 지난해 기준 65세 이상 고령 운전자가 낸 사고율이 65세 미만 운전자보다 13%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로 인한 피해자와 피해자와 중상 비율 역시 65세 이상 운전자가 낸 사고에서 더 많았다.

도로교통공단 대전운전면허시험장에서 어르신들이 고령운전자 교통안전교육을 받고 있다. 뉴스1

7일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지난해 보험에 가입된 주피보험자 기준 65세 이상 운전자의 계약 건수는 258만6338건, 사고 건수는 11만8287건으로 사고율은 4.57%였다.

 

반면 65세 미만 운전자의 사고율은 4.04%(계약 건수 1828만7065건, 사고 건수 73만9902건)였다. 65세 이상 운전자 사고율은 65세 미만의 1.13배 수준인 셈이다.

 

또 65세 이상 운전자가 낸 사고는 피해자 수도 더 많았고, 사고 심도를 나타내는 사고 피해자의 중상 비율 역시 더 높았다.

 

65세 이상 운전자 사고 평균 피해자 수는 2.63명으로, 65세 미만 운전자가 낸 사고에서 평균 피해자 수 1.96명보다 많았다.

 

65세 이상 운전자가 낸 사고의 피해자(31만532명) 중 부상등급 1∼11급의 중상자와 사망자를 합친 비율이 8.72%로, 65세 미만 운전자가 낸 사고의 피해자(145만1078명) 중 중상자와 사망자를 합친 비율 7.67%보다 높았다.

 

고령 운전자의 사고 빈도와 심도가 더 높게 나타남에 따라 보험사의 손해율 역시 고령 운전자가 더 높게 나타났다. 손해율이란 보험사가 가입자에게 받은 보험료 중 사고가 생겨 피해자에게 지급한 보험금의 비율을 의미한다.

 

지난해 기준 65세 이상 운전자에 대한 손해율은 80.2%로, 65세 미만 운전자(76.3%)에 비해 4%포인트(p) 가까이 높았다.

 

65세 이상 운전자의 평균 사고가액(손해액/사고건수)은 481만2659원, 65세 미만 운전자의 평균 사고가액은 446만6566원이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고령자는 운행 빈도 자체가 40∼50대보다 낮은데도 사고 빈도나 사고 심도가 높게 나타나는 편”이라며 “연령별 리스크가 보험료에 일부 반영이되어 있는데도 손해율 차이가 의미 있게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삼성화재 교통안전문화연구소는 70세 이상 고령 운전자부터 교통사고 위험도가 뚜렷이 증가하고, 80세 이상부터는 사고 위험도가 더 가파르게 높아진다고 분석한 바 있다. 


김수미 선임기자 leol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