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꾸역승’ 잉글랜드, 유로 4강 진출 “우승 노린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07 09:37:16 수정 : 2024-07-07 09:37: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끝까지 살아남은 자가 강한 자다. 슈퍼스타들을 앞세웠으나, 저조한 경기력으로 비판을 받은 개러스 사우스게이트 감독이 이끄는 잉글랜드 축구대표팀이 승부차기까지 가는 혈투 끝에 스위스를 누르고 2024 유럽추구선수권 대회(유로 2024) 4강에 진출했다. ‘꾸역승’을 실천하고 있는 잉글랜드다.

 

잉글랜드는 7일(한국시간) 독일 뒤셀도르프아레나에서 열린 유로 2024 8강전에서 스위스와 정규시간, 연장전을 1-1로 비긴 후 승부차기에서 5-3으로 이겼다. 이로써 잉글랜드는 2021년 열린 유로 2020에 이어 2개 대회 연속으로 4강에 올랐다. 유로 2020에서 결승까지 오른 잉글랜드는 이탈리아에게 패배해 준우승에 그쳤다.

기뻐하는 잉글랜드 선수들. AFP연합뉴스

이날 유효 슈팅도 하나 기록하지 못하고 전반을 마치며 수비전을 펼친 양 팀의 균형은 후반 30분 스위스의 브렐 엠볼로(AS 모나코)가 선제골을 터뜨리면서 깨졌다.

 

하지만 실점한 지 5분 만에 부카요 사카(아스널)가 해결사로 나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페널티박스 오른쪽 모서리 부근에서 공을 잡은 사카는 중앙으로 드리블한 뒤 강력한 왼발 중거리슛으로 골망을 가르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연장전에서 양 팀 모두 추가 득점에 실패하면서 진행된 승부차기에서는 잉글랜드가 웃었다.

 

잉글랜드의 1번 키커 콜 파머(첼시)가 성공한 뒤 스위스의 마누엘 아칸지(맨체스터 시티)의 슛은 골키퍼 조던 픽퍼드(에버턴)에게 막혔다. 잉글랜드는 이후 주드 벨링엄(레알 마드리드), 사카, 아이번 토니(브렌트퍼드), 트렌트 알렉산더 아널드(리버풀)까지 5명이 모두 골망을 흔들며 4강행 티켓을 따냈다. 조별리그 C조에서 1승 2무로 조 1위를 차지하긴 했으나 3경기에서 2골을 넣는 데 그쳐 거센 비판을 받았던 잉글랜드는 기어코 4강 진출에 성공했다.

 

잉글랜드의 준결승전 상대는 ‘오렌지 군단’ 네덜란드다. 네덜란드는 이날 튀르키예를 2-1로 꺾으면서 잉글랜드에 이어 4강행 티켓을 따냈다. 네덜란드가 유로 4강에 오른 건 2004 대회 이후 20년만.

개러스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감독. AFP연합뉴스

전반 35분 튀르키예 사메트 아카이딘(파나티나이코스)이 오른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헤딩으로 마무리하며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패색이 짙은 네덜란드는 후반 25분 스테판 더프레이(인터밀란)가 크로스를 헤더로 마무리해 동점을 만들었다. 기세가 오른 네덜란드는 후반 31분 코디 학포(리버풀)와 경합하다가 함께 넘어진 수비수 메르트 뮐뒤르(페네르바체)의 몸에 맞고 공이 골문으로 흘러들어 가면서 역전골이 완성됐다.

 

유럽 챔피언을 향한 4강 대진이 잉글랜드와 네덜란드를 끝으로 완성됐다. 앞서 ‘무적함대’ 스페인이 ‘전차군단’ 개최국 독일을 8강전에서 2-1로 꺾었고, 킬리안 음바페가 앞장선 프랑스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버티는 포르투갈을 승부차기 끝에 눌렀다. 스페인-프랑스, 잉글랜드-네덜란드, 유럽 전통의 강호가 남아 준결승 빅매치를 치른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