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중증 지적장애에도 공장서 마스크·USB 포장, 매달 생활비 20만원 보탰는데…”

입력 : 2024-07-07 06:20:19 수정 : 2024-07-07 06:24: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새 생명’ 선물하고 떠났다

1주일 전 갑자기 쓰러져 뇌사 판정을 받은 김은영 씨가 6일, 장기기증을 하고 32살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JTBC 갈무리

 

지적장애를 가지고 매달 생활비를 보탰던 은영 씨는 5명에게 새 생명을 전했다.

 

6일 JTBC에 따르면 이른 아침 세 가족이 차에서 내린다. 막내 딸 은영 씨에게 마지막으로 인사를 하러 가는 길이다.

 

이날 은영 씨는 장기 적출 수술을 받는다. 그는 지난달 29일 집 화장실에서 갑자기 쓰러졌다.

 

뇌혈관이 좁아지는 '모야모야병'이 13년 만에 재발한 것.

 

그날로 다시는 눈 뜨지 못한 채, 2일 전 뇌사 판정을 받았다.

 

BTS와 SG워너비를 좋아하는 명랑한 딸. 중증 지적장애가 있었지만 책임감이 넘쳤다.

 

7년 전부터는 공장에서 마스크와 USB 포장을 하며 매달 20만원씩 생활비도 보탰다.

 

외할머니 집에 놀러갈 때 신을 새 신발을 살 땐 엄마 신발도 선물해주는 효녀였다.

 

부모님은 아픈 은영 씨를 키우며 주변에 도움을 받았다며 장기기증을 결심했다.

 

어머니는 "우리도 도움을 많이 받았으니 다른 사람을 위해서 또 살릴 수도 있다"고 전했다.

 

은영씨는 이제 가족들과 은영씨가 살린 사람들의 마음 속에 영원히 남아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