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여사 문자'에 與 전대 요동…'진흙탕 싸움' 당내 우려 점증

입력 : 2024-07-07 10:09:04 수정 : 2024-07-07 10:09: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非韓 십자포화에 韓 방어막…비전 실종에 상호 비방전만 격화

국민의힘 한동훈 대표 후보의 '김건희 여사 문자 무시' 논란이 돌출하며 전당대회가 요동치고 있다.

당권 레이스 초반 여론조사 선호도 1위였던 한 후보의 독주론이 거론됐지만, 당정 관계와 총선 패배 책임론에 이어 김 여사 문자 논란까지 쟁점으로 떠오르면서 경선 구도가 더욱 복잡해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로 출마한 한동훈(왼쪽부터), 윤상현, 원희룡, 나경원 후보가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미래를 위한 약속, 공정 경선 서약식에서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당심이 한 후보에 대해 어떻게 반응할지를 지켜봐야 한다는 것이다.

일단 원희룡·나경원·윤상현 후보는 '한동훈 대표 선출 시 당정관계 악화 우려'를 내세워 연일 공세를 퍼붓고 있다.

대표 선출 때 당원 투표 80%가 반영되는 만큼 자신들이 당정 소통의 적임자임을 부각해 당심을 확보하려는 전략으로 보인다.

원 후보는 "당내 논의 없이 (김 여사의 사과 의향 문자를) 뭉갰다", 나 후보는 "선거에 도움이 될 수 있었는데 사실상의 해당 행위를 했다", 윤 후보는 "영부인 문자가 왔으면 당연히 응대했어야 했다"며 한 후보를 비판했다.

이들은 5차례 열리는 후보 방송토론회에서도 문자 논란을 고리로 한 후보를 집중 공격할 것으로 보인다.

원 후보 측은 7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이번 문자 논란을 계기로 한·원 양강 구도가 형성됐다고 주장했다. 나 후보와 윤 후보 역시 현장에서 느끼는 바닥 당심은 본인에게 쏠리고 있다는 입장이다.

한 후보는 김 여사의 문자 이후 6개월이 지나 논란이 불거진 것이 자신을 견제하려는 의도에서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며 정면 대응에 나섰다.

한 후보는 전날 JTBC 인터뷰에서 "누가 보더라도 나를 막기 위한 시도로밖에 볼 수 없다"며 특정 세력의 전당대회 개입 의혹을 제기했다.

한 후보 측은 "이 문제를 계속 끌고 간다면 결국 다른 후보들이 역풍을 맞을 것"이라며 "6개월 전 문자를 소환하는 것은 당원 수준을 무시한 것이다. 1강 구도에는 변함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당권 주자 간 비방전이 격화하는 가운데 당내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도 점증하고 있다.

총선 패배 이후 여당의 혁신 방향과 비전을 제시해야 할 당권 레이스가 갈수록 진흙탕 싸움이 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당권 주자들은 선거전 개막 이후 한 후보의 총선 책임론, 당정 불화설 등을 고리로 쳇바퀴 돌듯 비슷한 공방만 되풀이했다.

한 중진 의원은 "당권 주자들 간 비방전의 수위가 더 높아지면 이러다가 당이 공멸할 수도 있다"고 걱정했다.

한 당직자는 "우리 당 당권 레이스에 4명의 주자가 나서면서 초반에는 민주당의 '이재명 일극 체제' 전당대회와 비교해 관심을 모았지만, 이제는 전당대회 이후 분열과 후유증이 더 우려된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