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내일날씨] 습하고 더운 날씨 지속…충청·남부지방 강한 비

, 이슈팀

입력 : 2024-07-06 17:29:31 수정 : 2024-07-06 17:29: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7월 첫 일요일인 7일은 더위가 지속되는 가운데 충청권과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겠다.

 

6일 기상청에 따르면 당분간 기온은 평년(최저 19~22도, 최고 25~29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은 가운데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최고 체감온도가 31도 내외로 올라 무덥겠다. 남부지방과 제주도, 일부 중부내륙, 강원동해안에는 최고 체감온도가 33도 내외로 올라 더위가 이어지겠다.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된 지난 2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걸어가고 있다. 남정탁 기자

7일 전국은 대체로 흐리겠으나, 중부지방은 낮 동안 가끔 구름이 많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0~27도, 낮 최고기온은 26~33도로 전망된다. 당분간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 유지되는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을 것으로 보여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경기남부와 강원남부내륙·산지, 충청권, 전라권, 경북권에는 가끔 비가 내리겠고, 낮 동안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이 있겠다. 경남내륙은 오전까지 가끔 비가 내리겠다. 수도권은 10~60㎜, 강원도는 10~50㎜, 충청·전라·경상권은 30∼80㎜, 제주도는 5∼30㎜의 강수량이 예상된다. 기상청은 이번 강수의 경우 좁은 지역에 매우 강한 비가 내리면서 지역에 따라 강수 강도와 강수량의 차이가 크고, 강약을 반복하면서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도 있어 최신 기상정보를 참고하라고 전했다. 특히 밤사이 강한 비로 인해 피해가 발생할 수 있어 지하차도 및 하천변 산책로 출입을 자제하고 산사태, 시설물 붕괴, 하천 범람, 하수구 역류 등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라고 경고했다.

 

8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겠으나, 전남권과 제주도는 가끔 구름이 많겠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2~26도, 낮 최고기온은 25~32도로 예상된다.

 

중부지방과 전북, 경북권에 비가 내리겠으며 전북과 경상권은 오후부터 밤사이 소강상태를 보이는 곳이 많겠다. 수도권과 충청권은 20∼60㎜, 전라권은 10∼40㎜, 경상권은 5∼30㎜, 제주도는 5∼10㎜의 비가 전망된다. 이날까지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일시적으로 기온이 조금 내려가겠으나 비가 그친 뒤에는 습도가 높은 상태에서 낮 동안 다시 기온이 올라 덥겠다.


안경준 기자 eyewher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