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란 대통령에 온건 개혁파 페제시키안 당선… 54% 득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06 14:58:10 수정 : 2024-07-06 14:58: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히잡 단속 완화와 이란핵합의 복원 공약 내걸어

이란 대통령 선거에서 히잡 단속 완화와 이란핵합의(JCPOA)복원을 공약으로 내건 온건 개혁파 마수드 페제시키안(70) 후보가 당선됐다.

 

6일(현지시간) 오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전날 치러진 결선투표 결과 페제시키안 후보는 1638만4000여표(54.7%)를 얻어 최종 승리했다. 경쟁자였던 강경 보수 ‘하메네이 충성파’ 사이드 잘릴리(59) 후보를 1353만8000여표(44.3%), 10%포인트 차이로 따돌린 것이다. 전체 유권자 6145만2000여명 중 투표율은 약 49.8%(3053만여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마수드 페제시키안 이란 대통령 당선자. 연합뉴스

이란에서 결선으로 대통령 당선인을 결정된 것은 2005년 이후 19년만이다. 대선후보 4명 중 유일한 개혁 성향인 페제시키안 후보는 지난달 28일 1차 투표에서 예상을 깨고 ‘깜짝’ 1위를 차지했다. 

 

페제시키안 후보는 국영 IRIB 방송 인터뷰에서 “모든 이에게 우정의 손길을 뻗겠다”며 “국가를 발전시키기 위해 모든 사람을 활용해야 한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이번 선거는 지난 5월 강경 보수 성향의 에브라힘 라이시 전 대통령이 헬기 추락 사고로 숨치며 치러졌다. 

 

페제시키안은 심장외과의 출신으로 2001∼2005년 온건·개혁 성향의 모하마드 하타미 정부에서 보건장관을 지냈다. 마즐리스(의회) 의원에 출마한 2008년부터 내리 5선을 했고 2016년부터 4년간 제1부의장을 맡았다. 그는 경제 제재 완화를 통해 민생고를 해결해야 한다며 핵합의 복원과 서방과 관계 개선을 추진하겠다는 공약으로 다른 보수 후보들과 차별화했다. 선거전 내내 히잡 단속을 완화하겠다고 밝히며 2022년 ‘히잡 시위’ 이후 불만이 누적된 청년·여성층 표심을 끌었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9개월째 이어온 가자지구 전쟁, 2018년 미국이 파기한 핵합의 복원 논의 등에 페제시키안의 당선이 어떤 영향을 미칠지 국제사회의 이목이 쏠린다.

다만 개혁파로 분류되지만 페제시키안은 이란의 이슬람 신정체제에는 순응한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는 권력서열 1위인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최고지도자에게 공개적으로 충성을 맹세했고 이란 혁명수비대(IRGC)를 지지한다는 발언을 수차례 내놓은 바 있다. 


정진수 기자 je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