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바이든 “나 40살처럼 보이지 않나”…연설서 두 차례나 강조

, 이슈팀

입력 : 2024-07-06 13:44:22 수정 : 2024-07-06 13:44: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달 27일 TV토론에서 노쇠하고 인지력이 떨어지는 듯한 모습을 보이면서 대선 후보직 사퇴 압박에 직면한 조 바이든 대통령이 연설에서 고령 우려에 대한 불식을 시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북부 경합주인 위스콘신주를 찾은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매디슨의 한 중학교 체육관에서 20분 가까이 진행한 연설에서 “내가 너무 늙었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것을 계속 보고 있다”면서 TV토론 졸전과 고령 문제를 직접 꺼냈다. 그는 그러면서 일자리 창출, 건강보험 개혁, 학자금 대출 탕감 등의 성과를 열거하면서 자신이 성과를 내기에는 늙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과정에서 두 차례나 자신이 ‘40살처럼 보인다’고 말하기도 했다.

 

사진=AP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짙은 남색 양복에 넥타이 없이 스트라이프 셔츠를 입고 힘 있는 목소리와 활기찬 태도로 발언했다. 대중의 관심이 그의 말실수에 초집중된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발언을 실수할 때마다 즉각 교정하려고 신경 쓰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감세 정책과 관련, “그는 추가로 50억 달러를, 아니 50억 달러가 아니고 5조 달러의 감세를 원한다고 발표했다”고 말했다. 또 2020년에 이어 올해 다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이길 것이라고 강조하는 과정에서 “나는 2020년 트럼프를 이길 것”이라고 말한 뒤에 바로 “2024년에 다시 이길 것”이라며 연도를 수정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도 발언 실수가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임 중에 미국의 독립전쟁에 관해 설명하면서 “조지 워싱턴의 군이 영국으로부터 공항을 빼앗았다고 말했다”고 전한 뒤 “1776년에 공항?”이라며 트럼프 전 대통령의 실언을 꼬집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토론을 못하고 써 준 것만 잘 읽는다’는 비판을 의식한듯 지금까지 유세와 달리 이곳에서는 텔레프롬프터(연설시 원고를 보여주는 장치)를 사용하지 않고 발언했다고 백악관 풀 기자단은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자신에 대한 후보직 사퇴 질문 등을 들을 때는 특유의 미소를 지어보이기도 했다. 독실한 천주교 신자인 그는 “만약 전능하신 주님이 선거를 관두라고 하면 관두겠지만 주님이 (지상에) 내려오지는 않을 것”이라고 농담하면서 완주 의지를 보였다. 그는 또 자신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이기기에 가장 최적의 후보라고 강조했다. 여론조사에서의 낮은 지지율이나 경쟁력 문제에 대해서는 “믿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안경준 기자 eyewher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