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지난 시즌에 비해 크게 약진했지만, 전반기 막판 5연패로 고개 숙인 삼성, 코치진 물갈이로 분위기 쇄신

입력 : 2024-07-05 20:57:46 수정 : 2024-07-05 20:57: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프로야구 삼성은 지난 시즌 8위에 그쳤고, 올 시즌에도 5강권으로 분류되진 않았다. 그러나 구자욱, 강민호 등 기존 베테랑에 김영웅, 이재현 등 신예 선수들의 분전으로 타선이 탄탄해졌고, 마무리 오승환을 필두로 지난 겨울 영입한 김재윤, 임창민 등 베테랑 불펜요원들이 후방을 든든히 지켜주면서 약진에 성공했다. 

다만 전반기 막판 들어 불펜의 힘이 크게 약해졌다. 전반기 마지막 3연전이었던 선두 KIA와의 3경기 모두 불펜이 무너지며 패하고 말았다. 첫 경기에는 4-1로 앞서다 8회 임창민이 투런포를 맞은 뒤 9회 오승환이 한 점차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블론 세이브를 저질러 승부는 연장으로 향했고, 10회 등판한 김재윤이 0.1이닝 3피안타 4실점(3자책)으로 무너져 5-9로 패했다. 3연전 두 번째 경기도 0-3으로 뒤지다 4,5회 넉점을 내며 4-3으로 역전했지만, 7회 2점을 내주고 역전당하며 결국 4-6으로 패했다. 3연전 마지막 경기는 최악이었다. 7회까지 3-2로 앞섰지만, 8회 임창민이 1점 차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블론을 저질렀고, 3-3으로 맞선 9회 등판한 마무리 오승환은 2아웃까지 잘 잡은 이후 연속 5안타를 얻어맞으며 5실점으로 고개를 숙였다. 모두 잡을 수도 있었던 3연전을 모두 내준 삼성은 이전 KT와의 3연전 1무2패까지 포함해 전반기 막판 6경기를 1무5패로 마쳤다. 순위도 2위에서 4위로 급전직하했다. 

 

전반기 막판 5연패로 분위기가 가라앉은 삼성이 1군 수속 코치와 투수 코치, 타격 코치, 불펜 코치, 배터리 코치까지 코치진을 전원 물갈이하는 초강수로 후반기 분위기 반전을 꾀한다. 

 

삼성은 5일 보도자료를 통해 “정대현 퓨처스(2군) 감독이 1군 수석 코치 겸 투수 코치를 맡고, 타치바나 요시이에 3군 타격 코치가 1군 타격을 지도한다”고 밝혔다. 강영식 기존 퓨처스 투수 코치는 1군 불펜 코치로, 채상병 퓨처스 배터리 코치는 1군 배터리 코치로 이동했다.

이병규 수석 코치는 퓨처스 감독, 정민태 투수 코치는 퓨처스 투수 코치로 내려갔다. 이정식 배터리 코치도 퓨처스 배터리 코치로 이동했다. 권오준 1군 불펜 코치는재활군 담당이 됐다. 

 

삼성 관계자는 “팀 분위기 쇄신 차원의 인사”라고 밝혔다. 


남정훈 기자 ch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