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나는솔로’ 20기 정숙 “영호와 결별 후 경찰 출동까지”

입력 : 2024-07-05 16:25:20 수정 : 2024-07-05 16:25: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SBS플러스·ENA 예능 '나는 솔로(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 화면 캡처

 

'나는 솔로' 20기 정숙·영호 커플이 결별 후 재결합했다고 밝혔다.

 

지난 4일 방송된 SBS플러스·ENA 예능 '나는 솔로(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나솔사계')에서는 20기 '뽀뽀 커플' 정숙·영호의 일상이 공개됐다.

 

두 사람은 앞서 결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다가 이별을 했다고 밝혔다. 정숙은 "갑자기 내 신체 일부가 없어진 느낌이라 붙잡아야겠다 했다"며 "연락했는데 답이 없더라. 언젠간 오겠지란 생각으로 영호 집 앞에서 새벽 4시까지 기다렸다. 있는데 없는 척하는 걸까 봐 초인종도 눌렀다. 그런데 경찰분이 갑자기 출동을 했다. 서너 분 오셔서 저를 달래서 내보냈다"고 털어놨다.

 

이어 "영호님이 신고해서 경찰이 온 줄 알았다. 심정이라는 게 없었다. 슬프지도 않았고 영호를 잡는 것에만 집중했다"고 말하다 눈물을 흘렸다.

 

영호는 “제가 휴대폰 번호 차단을 안하는데 유일하게 했다. 그때 술을 먹고 친구 집에서 외박을 하고 그 뒤에 받았는데 정숙님이 붙잡았지만 사람은 변하지 않는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보니 이런 일은 계속 일어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진짜 다시 만나고 싶으면 정숙님을 180도 바뀌게 할 내용을 요청하겠다고 메모장에 적어 보냈다”며 35개 조항을 공개하기도 했다.

 

조건 사항에는 '만취되지 않기' '관종 게시물 올리지 않기' '물욕 없애기' 등이 포함돼 있었다. 정숙은 "다 그게 용납되더라. 다 하겠다고 했다"며 "그래서 다시 그날 손잡고 바로 소주 먹으러 갔다"고 밝혔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