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속초의료원, 일주일간 응급실 닫는다…“응급실 의사 3명 남아”

입력 : 2024-07-05 16:20:54 수정 : 2024-07-05 16:20: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응급실 전문의 5명 가운데 2명 퇴사
강원도 속초의료원 전경. 뉴스1

강원도 속초의료원이 응급의학과 전문의를 구하지 못해 이달 중 일주일 동안 응급실 운영을 제한하기로 했다. 

 

5일 강원도는 이달 1일 기준으로 속초의료원 응급실 전담 전문의는 정원 5명 가운데 2명이 퇴사해 3명만 남은 상태라고 밝혔다. 

 

응급실은 이달 8~10일, 14일, 22~24일 등 7일 동안 운영되지 않는다.

 

강원도 관계자는 “응급실 전담 의료진이 3명으로 줄어들어 남은 의료진의 업무 과중으로 인한 번아웃 되는 것을 예방하고, 중증 환자 중심의 진료를 지속하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강원도는 의료 공백을 막고자 지난 1월부터 채용 공고를 10차례나 냈지만, 충원에 실패했다.

 

강원도 관계자는 “지난 2월부터 시작된 의료계 집단행동의 여파로 의료진 채용에 더욱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에 퇴사한 의사 2명은 질병과 개인 사정에 의한 것으로 이번 의대 증원 갈등과는 무관하다고 알려졌다.

 

속초의료원은 지난해에도 응급실 전문의들의 잇따른 퇴사로 응급실을 제한 운영한 바 있다.

 

강원도는 도내 다른 응급의료기관과 협의해 응급 환자 발생 시 후송 및 치료에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강나윤 온라인 뉴스 기자 k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