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시청역 역주행 사고’ 발생 전 CCTV에 부부 싸우는 모습 없었다

입력 : 2024-07-05 14:41:34 수정 : 2024-07-05 15:07: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시청역 사고 발생 전 CCTV에 부부 다투는 모습 없다”

서울 시청역 인근 역주행 사고를 조사 중인 경찰이 사고 발생 전 운전자 차모(68) 씨와 동승자인 부인이 다투는 모습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뉴스1

 

서울경찰청은 5일 기자단 공지를 통해 "사고발생 전 웨스틴조선호텔 엘리베이터와 주차장 내부 CCTV 영상에서 부부가 다투는 모습은 없었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 CCTV 영상에 차씨와 부인의 대화가 녹음돼 있지 않아 내용은 확인할 수 없지만, 차씨 부부가 걸어가는 모습만 담겨 있었다.

 

경찰은 또 전날 차씨가 입원 중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진행된 첫 피의자 진술에서 차씨가 "부부싸움에 대한 뉴스를 봤는데 전혀 말이 안 된다"고 했다고 전했다.

 

앞서 직장인 익명 애플리케이션(앱)이나 SNS 등에는 차씨가 사고 전 머물렀던 호텔 입구에서부터 부인과 싸웠고 호텔을 빠져나오는 순간부터 풀 액셀을 밟았다는 내용의 글이 퍼진 바 있다.

 

사건을 수사 중인 남대문경찰서는 이에 "시청 교차로 교통사고 원인에 대해서는 구체적 결론이 나오지 않았다"며 "확인되지 않은 내용의 보도로 사실 왜곡을 불러일으키지 않도록 유의 부탁드린다"고 언론에 공지하기도 했다.

 

경찰은 가해 차량 정차 지점에서 발견된 액체 흔적은 차량 부동액과 엔진 오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액체 흔적을 스키드마크(타이어 자국)라고 밝혔다가 정정하며 혼란을 빚은 바 있다.

 

스키드마크는 자동차 타이어가 노면과 마찰하면서 생기는 자국이다. 사고 당시 가해 차량 운전자가 제동장치를 제대로 작동했는지 여부 등을 판단할 주요 단서가 될 수 있다.

 

정용우 남대문경찰서 교통과장은 지난 3일 오후 남대문경찰서 4층 소회의실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마지막 사고가 발생한 정차 지점에 스키드마크가 남아 있다는 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브리핑이 끝난 후 경찰은 "스키드마크가 아닌 부동액이나 엔진오일 냉각수가 흐르면 나오는 유류물 흔적으로 정정한다"고 공지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