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나홀로 채상병 특검 찬성’ 안철수에…여당 의원 맹비난 “탈당. 응분 책임 져야”

입력 : 2024-07-06 02:05:00 수정 : 2024-07-05 14:28: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강민국 “당 지도부서 안 의원 제명하라”
안철수 “민심을 받들기 위함”

국민의힘에서 유일하게 채상병 특검법에 찬성표를 던진 안철수 의원이 당내에서 탈당하거나 제명돼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순직 해병 수사 방해 및 사건 은폐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채상병 특검법)이 가결되는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이날 채상병 특검법은 재석 190인 중 찬성 189명, 반대 1명으로 가결됐다. 뉴스1

 

‘친윤계’ 강민국 의원은 지난 4일 채상병 특검 본회의 통과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 지도부에서 안 의원을 제명하라. 아니면 스스로 탈당하라”고 비판했다.

 

강 의원은 “밤새워 필리버스터로 투쟁하고 우원식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독재에 분노하고 좌절하는 우리는 무엇인가”라며 “지도부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날 채상병 특검법 단독 처리에 반발해 본회의장 앞에서 농성을 벌인 김대식 의원은 “당론을 어긴 사람은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 계속 철수야”라고 외쳤다.

 

‘박근혜 전 대통령 최측근’인 유영하 의원도 “당이 추구하는 이념과 정체성이 맞지 않는다면 더는 안에서 분란을 만들지 말고 떠나 자기의 소신과 정체성에 맞는 곳으로 가면 된다”고 비판했다.

 

유 의원은 “앞으로 의총에서 스쳐 지나가면서 그를 볼 수도 있을 것이지만 그는 이 순간 이후로 내겐 Phantom(유령)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라고 날을 세웠다.

 

한편 안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채상병 특검법 찬성 이유로 “민심을 받들기 위함”이라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민주당의 선동과 왜곡보다 더 두려운 것이 국민과 멀어지는 것”이라며 “민주당도 정치적 공세가 목적이 아니라 사건의 실체를 밝히는 것이 목표라면, 제3자가 추천하는 방식으로, 또한 가능하다면 여야가 합의해서 추진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