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시청역 역주행 차량 보험이력 보니...등록부터 사고 최소 6회

입력 : 2024-07-05 13:57:28 수정 : 2024-07-05 14:48: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상대차 피해 13회 발생…약 670만원 변상
지난 1일 밤 대형 교통사고가 발생한 서울 시청역 인근 교차로에서 경찰이 역주행 후 인도를 덮친 제네시스 차량 주변을 통제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지난 1일 밤 서울 중구 시청역 인근에서 역주행으로 16명의 사상자를 낸 운전자 차모(68)씨가 몰던 제네시스 G80 차량이 다수의 교통사고가 났던 것으로 확인됐다.

 

5일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보험개발원이 운영하는 ‘카히스토리’에 가해 차량의 보험 사고 이력을 조회할 경우 2018년부터 2021년까지 최소 6회 교통사고로 차량이 파손돼 보험 처리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사고들로 상대차 피해는 13회 발생했으며, 차씨 측이 부담한 상대차 수리(견적) 비용은 668만 1847원으로 드러났다.

 

해당 차량은 2018년 9월에 첫 사고가 발생한 후 1년 뒤인 2019년 2월 17일에 두 번째 사고가 났다. 2020년 10월에는 1일과 27일 각각 두 차례 사고가 발생했다. 이듬해인 2021년 11월과 12월에도 사고가 각각 발생했다.

 

이 차량의 소유주는 가해자의 아내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부부는 차량을 함께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차씨는 1974년 버스 면허를 취득했으며, 작년 2월 3일 경기도 안산 소재 버스회사에 입사해 20인승 시내버스를 몰았다.

 

해당 버스회사 측은 지난 2일 차씨가 ‘무사고’ 경력자라면서, “차씨가 일한 지 1년 4개월 정도 됐으며 사고 등의 이력은 없었다. 예전에도 버스운전 경력이 있는 분으로 서울에서 7년 정도 한 것으로 안다”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1일 오후 9시 27분쯤 서울 중구 시청역 인근 교차로에서 제네시스 G80 차량이 BMW, 소나타 등 차량을 차례로 친 후 횡단보도에 있던 보행자들을 덮치는 사고가 일어났다. 이 사고로 9명이 사망하고 7명이 다치는 등 총 16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경찰은 가해자 차씨에 대해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를 적용했다. 차씨 측은 첫 피의자 조사에서 차량 급발진이 사고 원인임을 주장했다.

 

경찰에 따르면 그는 “사고 당시 브레이크를 밟았으나 딱딱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나윤 온라인 뉴스 기자 k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