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학원 화장실서 女고생 흉기로 찌른 10대…뇌사 상태로 치료중 숨져

입력 : 2024-07-05 13:01:31 수정 : 2024-07-05 13:28: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 “범행동기 수사는 계속”

학원 화장실에서 또래 여고생을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 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했던 10대 남학생이 끝내 숨졌다.

 

뉴스1

 

5일 경기 안산단원경찰서에 따르면 살인미수 혐의로 입건된 이 사건 피의자 A군이 지난 4일 오후 5시께 병원에서 치료 중 사망했다.

 

A군은 지난 1일 오후 3시 40분께 안산시 단원구 소재 모 학원 화장실에서 동급생인 B양을 미리 준비한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았다.

 

B양은 의식이 있는 상태로 병원에 옮겨져 현재까지 치료받고 있다. 그는 얼굴과 손, 팔, 가슴 부위 등에 상처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A군은 범행 후 학원 건물을 빠져나온 뒤 인근의 아파트로 가 투신을 시도했다.

 

학원 측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당시 이 아파트에서 의식을 잃은 채 쓰러진 A군을 발견하고 병원으로 옮겼다. A군은 이후 뇌사 상태로 병원에서 치료받아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군이 사망했지만, 범행 동기에 관한 수사는 계속해 나갈 방침이다.

 

A군과 B양은 한동네에 살며 같은 학교에 다닌 것으로 파악됐다. 학교에서는 같은 반이 아니지만, 학원에서는 한 반에서 수업받아 안면이 있는 사이이다.

 

그러나 B양은 A군과 그 이상의 별다른 관계를 맺지 않고 있어 왜 피해를 봤는지에 대해서는 알 수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두 사람의 휴대전화 포렌식은 물론 프로파일러 투입을 통한 수사로 사건의 실체를 밝힐 방침이다.

 

다만, 수사가 마무리되더라도 A군이 사망했기 때문에 사건은 '공소권 없음' 처리될 전망이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 동기 관련, 피의자와 피해자 간 연결고리가 뚜렷하게 나오지 않은 상황"이라며 "계속 수사를 해 나갈 방침"이라고 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