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KIA 14-1→롯데 15-14 역전→15-15 최종 무승부… 시청률 2.885%로 전반기 최고 가구 시청률 기록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05 12:01:00 수정 : 2024-07-05 12:00: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프로야구 인기 고공행진, 사상 첫 전반기 600만 관중 돌파 눈앞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프로야구 사상 처음으로 전반기 관중 600만명 돌파를 앞두고 전반기 마지막 경기가 열린 4일 롯데 자이언츠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열린 서울 잠실야구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2024 7.4 superdoo82@yna.co.kr/2024-07-04 21:02:19/ <저작권자 ⓒ 1980-202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전반기 최초 600만 관중 돌파 등 역대급 흥행가도를 달리고 있는 프로야구 2024 KBO리그. 경기를 중계하는 스포츠전문 케이블 채널 5곳의 가구 시청률도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KBSN스포츠는 전반기 가구 시청률 1.260%를 기록해 5개 중계 채널 중 1위를 차지했다고 5일 밝혔다. KBSN의 평균 시청률은 지난해 0.845%에서 무려 49.1%나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프로야구 사상 처음으로 전반기 관중 600만명을 돌파한 4일 롯데 자이언츠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열린 서울 잠실야구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포츠 채널을 통틀어 전반기 최고 가구 시청률을 찍은 경기는 지난달 25일 KIA와 롯데의 부산 사직 경기였다. 이날 KIA는 4회까지 14-1로 크게 앞서 나갔으나 롯데가 4회 고승민의 만루홈런 등으로 6점을 따라붙으며 혼전 양상으로 경기를 끌고 가더니 5회 2점, 6회 3점, 7회 3점을 내며 기어코 경기를 15-14로 뒤집었다. 이는 한미일 프로야구 통틀어 최다 점수차 역전이었다. KIA가 8회 15-15 동점을 이룬 뒤 연장에 돌입해 12회까지 15-15로 팽팽히 맞선 이날 경기는 무려 5시간20분간 펼쳐졌다. 이날 경기의 시청률은 무려 2.885%였다. 

 

최고 타깃 시청률 경기는 KBSN이 6월7일 중계해 1.391%를 기록한 KIA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였다. 7년 만에 전반기 1위를 차지한 KIA는 전반기 시청률 톱10 경기 중 9경기를 차지했다고 KBSN은 소개했다.


남정훈 기자 ch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