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국 “尹, 한동훈 특검법에 서명할 수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05 11:19:08 수정 : 2024-07-05 13:33: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韓 관계, 심각한 상태로 보여
尹, 2026년 지방선거 공천 안 넘길 것
한동훈 특검법, 이달 중 국회 통과할 것”

조국혁신당 조국 전 대표가 5일 “(윤석열 대통령이) 자기 앞에 온 한동훈 특검법에 서명을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간 갈등이 심각한 만큼 윤 대통령이 한 전 위원장에 대한 특검을 수용할 수 있단 것이다.

조국혁신당 조국 전 대표. 뉴시스

조 전 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에서 혁신당 1호 법안인 한동훈 특검법과 관련해 “(이달 중 본회의에) 회부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채 상병 특검법과 한동훈 특검법이 (윤 대통령 앞에) 놓일 것”이라고 했다. 채 상병 특검법의 경우 전날 국회를 통과한 상태다. 

 

조 전 대표는 윤 대통령이 한 전 위원장이 국민의힘 대표로 선출되더라도 2026년 지방선거 공천권 행사 전 주저 앉히려 할 것이라 내다봤다. 그는 최근 제기된 한 전 위원장의 ‘김건희 문자 읽씹’ 논란을 언급하며 “김건희씨가 그걸 가만히 놔두겠냐“며 “윤석열·김건희씨가 감정적인 걸 떠나서 내부 정치 권력 관계에서 다음 지방선거를 한동훈 대표에게 넘겨주는 일이 없을 거라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이) 최고위원을 모두 사퇴시켜서 지도부를 붕괴시키는 방법을 쓰거나, 더 격분이 되면 자기 앞에 온 한동훈 특검법에 서명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조 전 대표는 “그 정도로 윤·한 관계가 심각한 상태로 치닫고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조 전 대표는 ‘한동훈 특검법이 조 전 대표의 사적 보복’이란 시각에 대해선 “웃기는 얘기”라고 평했다. 그는 “한동훈씨는 사인이 아니다”라며 “자신이 검사 시절 윤석열정부를 만들기 위해 문재인정부를 칠 때 내세웠던 ‘살아있는 권력 수사‘의 기준과 잣대는 자기 자신에게도 적용돼야 되는 것이다. 그게 무슨 복수냐. 공적 응징이다”라고 강조했다.

 

조 전 대표는 전날 혁신당 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사실상 조 전 대표 연임이 유력한 상황이다.


김승환 기자 hwa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박보영 '화사한 미소'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