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LG전자 2분기 매출 역대 최대 실적… 21.7조·영업익 1.2조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7-05 10:50:46 수정 : 2024-07-05 10:50: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LG전자가 매출과 영업이익에서 모두 역대 2분기 최대치를 기록했다. LG전자는 주력 사업과 미래 성장사업의 ‘균형 잡힌 질적 성장’이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5일 LG전자에 따르면 2분기 연결기준 잠정 실적 결과 매출은 21조7009억원, 영업이익은 1조1961억원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매출과 영업이익은 2분기 기준 역대 최대 기록을 경신한 것이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8.5%, 영업이익은 61.2% 각각 증가했다. 

 

1, 2분기를 합친 상반기를 봐도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5.9%, 영업이익은 13% 올랐다. 상반기 매출액은 3년 연속 40조원, 영업이익은 4년 연속 2조원을 웃돌았다. 

 

생활가전의 경우 2분기 계절적 성수기를 맞은 에어컨 사업이 실적에 기여했다. 특히 인공지능(AI)을 탑재한 휘센 스탠드 에어컨 6월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80% 이상 늘었다. 

 

전장 사업은 프리미엄 제품 판매 비중을 확대하면서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전기차 구동부품 △차량용 램프 등 전기차와 내연기관차를 아우르는 포트폴리오와 그간 확보해 온 수주 물량을 기반으로 안정적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LG 알파웨어 솔루션을 선보이는 등 완성차 업체의 소프트웨어 중심 차량(SDV) 전환 기조에도 대응하고 있다. 

 

홈 엔터테인먼트사업은 LCD 패널 등 원가상승 요인이 이어졌으나 유럽 등 선진 시장의 프리미엄 올레드 TV 판매가 점진 회복 추세다.

 

비즈니스솔루션 사업은 온디바이스 AI 노트북 ‘LG 그램’, 세계 최초 해상도·주사율 가변형 게이밍 모니터 등 프리미엄 IT 제품을 선보였다. 

 

LG전자의 기업 간 거래(B2B) 사업도 꾸준한 성장을 나타내고 있다. 

 

칠러(냉동기) 등을 앞세운 냉난방공조(HVAC) 사업은 AI 인프라에 해당하는 후방산업 영역에서 추가 성장기회가 열리고 있어 전망도 긍정적이다.

 

LG전자는 “고객 관계 중심의 사업장식 변화에 속도를 내겠다”며 “TV에 이어 생활가전 사업에서도 개인화, 서비스화 관점의 변화를 본격 추진하고, 공간 솔루션 중심의 사업 패러다임 전환 및 고객을 배려하고 공감하는 ‘공감지능 가전’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