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정희, 방송 중 김태현 프러포즈 승낙 “뜨겁게 사랑하고파”

입력 : 2024-07-05 08:14:12 수정 : 2024-07-05 13:57: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화면 캡처

 

방송인 서정희(61)가 6세 연하 건축가 김태현(55)의 프러포즈를 승낙했다.

 

지난 4일 방송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는 김태현이 서정희에게 프러포즈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태현은 서정희에게 꽃다발을 건게며 손편지를 낭동했다. 그는 "앞으로 남은 여정 동안 알아가고 느끼며 더욱더 뜨겁게 사랑하고 싶습니다. 엽혀요 이젠. 아무 걱정 말고"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서정희는 "정말 기뻐서 눈물이 안 난다. 행복하다"며 받아들였다.

 

서정희는 "난 여성으로서 지는 해이지 않느냐"면서 "나중에 여성으로서 매력이 없으면, '남자친구가 떠나지 않을까?' 싶다. 차라리 우리가 오랜 결혼생활을 해왔으면 모르겠다"며 불안해 했다. "(김태현은) 평생 함께 하고 싶은 사람"이라며 "'난 상대에게 무조건 받기만 할 거야'라고 했다. 32년간 희생하며 살아온 결혼생활을 보상 받고 싶은 마음이었는데, 아저씨(김태현) 옆에서는 다 잘해주고 싶은 마음이더라. 딸(서동주) 재혼할 때 같이 해볼까 싶다"고 바랐다.

 

특히 서정희는 딸인 변호사 출신 서동주에게 "엄마가 널 키우는 것처럼 남자친구를 대할 때 애틋한 기분이 든다. '이게 사랑인가?' 싶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유방암 투병 중 항암 치료를 했는데, 본인 머리를 다 깎고 내 머리를 깎아주더라"면서 "너무 어색했는데 미리 머리를 깎은 걸 보여줬다. '이리 와서 앉으세요. 제가 깎아드 릴게요'라고 해 감동 받았다. 머리 빠지는 과정이 참 추하다. 눈썹도 없어진다. 나도 내 피주머니를 못 보겠는데 그걸 다 갈아줬다"며 고마워했다.

 

김태현은 "정희씨를 만나기 전 힘든 시기였다. 한 나라의 국책 사업을 진행했는데 잘못되면서 이혼까지 했다. 재정적으로 심각했다"며 "(서정희가) 나한테 먼저 손을 내밀었다. '다시 한 번 추스르고 둘이 한 번 잘 해보자'라 했다"고 회상했다.

 

서정희는 "난 돈에 관해선 오히려 자유롭다. 이혼 후 경제적 여유가 있는 분들도 만나봤는데, 돈 때문에 안정감을 느낀 적은 없다. 정말 힘들 때 재정적인 도움을 줄 사람을 찾아보려고 일부러 테스트도 해봤는데 안되더라. (김태현은) 그런 게 없이도 안정감있게 해줬다"고 강조했다.

 

서동주는 "나에게 아버지의 존재는···. 내 삶의 고민을 털어놓을 남자 어른이 없었다. 아저씨가 내게 그런 존재가 돼줬다. 아빠 그 이상의 존재"라며 "내 마음 속 큰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엄마랑 아저씨가 평생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다. 그리고 그 옆에 내가 있었으면 좋겠다. 고맙습니다"라고 했다.

 

한편 서정희는 1982년 개그맨 서세원(1956~2023)과 결혼, 1남1녀를 뒀다. 2014년 서세원이 서정희를 폭행하는 모습이 담긴 CCTV가 공개 돼 충격을 줬다. 다음 해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고 합의 이혼했다. 이후 서세원은 23세 연하 김모씨와 재혼해 딸을 낳았다. 2019년 12월 캄보디아로 이주했으며, 지난해 4월 현지에서 사망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