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효리 “보톡스 맞고 눈웃음 사라져…레이저 시술도 효과 없어”

입력 : 2024-07-05 07:32:32 수정 : 2024-07-05 07:32: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유튜브 채널 '풀무릉도원' 의 '광집사' 화면 캡처

 

가수 이효리가 보톡스 및 레이저시술 부작용을 토로했다.

 

지난 4일 유튜브 채널 '풀무릉도원' 의 '광집사'에는에는 ‘[EP.5] ※수발놈 광희 잡는 이효리 등장※ 썰이 쉴 새 없이 터지는 레전드 예능인(?)들의 티키타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이효리는 "난 자연스러운 걸 좋아하는 편"이라면서도 "나이가 들고 CF를 찍어야 하니 예의가 아닌 것 같았다. 몇년 전 눈가 주름 때문에 보톡스를 맞은 적이 있다. 맞는 순간 눈이 안 웃어지더라. '이건 안 되겠다' 싶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제주도에서 리프팅 레이저 시술도 몇 번 했는데, 피부가 너무 얇아서 효과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황광희는 “자연 그대로가 좋은데 할거면 다 해야한다”고 조언했다.

 

이효리가 “코를 세울수도 없고 쌍꺼풀도 있고”라고 답하자, 황광희는 “피부를 뒤로 잡아당기는 수술을 해야한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11년 만에 제주도 생활을 접고 서울로 이사할 계획을 밝힌 이효리는 "하반기에 서울로 이사를 온다. 활동은 옛날 같지 않을 것 같다. 세상이 너무 달라졌다. '유튜브를 해야 하나' 등 별의별 생각을 다 하고 있다. 이젠 이런 초대석은 너무 많지 않느냐. 브이로그도 식상하다. 옛날에 '유퀴즈'에서 거리로 나가 방송하는 걸 좋아했다. 대민 방송을 해보고 싶다"고 바랐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