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세 남자 어린이 목 흉기로 찔려… 범인은 어린이집 교사

입력 : 2024-06-12 07:11:30 수정 : 2024-06-12 07:11: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사야마 나츠키 “죽일 생각은 없었다”
어린이집 측 변호인 “근무 태도 성실”
어린이집에서 흉기로 2세 남아의 목을 찌른 혐의를 받는 어린이집 교사 사사야마 나츠키(21). FNN 보도화면 캡처

 

일본 한 어린이집에서 20대 여성 교사가 2세 남자 어린이의 목을 흉기로 찌른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사건이 발생했다. 해당 교사는 “죽일 생각은 없었다”며 혐의를 일부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어린이집 측 변호인은 해당 여성에 대해 “근무 태도가 성실했다”고 밝혔다.

 

11일 일본의 후지뉴스네트워크(FNN) 등 다수의 매체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7일 오전 11시경 일본 가고시마현 가고시마시에 위치한 한 어린이집에서 발생했다. 

 

2세 남자아이의 목을 흉기로 찌른 혐의로 체포된 보육교사는 21세의 사사야마 나츠키로, 현재 유아 살인 미수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사사야마는 어린이들과 정원에서 놀이를 마치고 교실로 돌아가던 중 어린이집 현관 부근에서 범행을 저질렀다. 피해 아동은 전치 4주의 중상을 입었으며, 목에 깊은 상처를 입은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사사야마는 경찰 조사에서 부상을 입힌 사실은 인정했지만, 아이를 죽일 의도는 없었다며 살인 미수 혐의에 대해 부인하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어린이집 측 변호인은 사사야마가 지난 2월부터 어린이집에서 근무를 시작했으며, 4월부터는 담임 교사를 맡았다고 밝혔다. 또한, 보육일지 기록에 따르면 사사야마의 근무 태도는 매우 성실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아이들의 부모들 사이에서는 사사야마의 반에서 원아들이 자주 베인 상처나 찰과상을 입는 일이 많았다는 증언이 나오면서, 사사야마의 근무 태도에 대한 의문이 커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어린이집 측은 이번 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조사위원회를 구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어린이집 측은 이번 사건이 단순한 사고가 아니라 사사야마의 의도적인 행동인지, 혹은 다른 이유가 있었는지 철저히 조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어린이집은 피해 아동과 그 가족들에게 깊은 사과의 뜻을 전하며,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은 일본 사회에 큰 충격을 주고 있으며, 어린이집에서의 안전 문제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많은 일본 부모들은 어린이집의 안전 관리와 교사들의 자질에 대한 불안을 표하고 있으며, 정부와 관계 당국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