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집단휴진' 빅5 병원 동참 가능성…'무기한' 여부에는 신중

입력 : 2024-06-12 07:33:39 수정 : 2024-06-12 07:33: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대의대·서울대병원이 오는 17일부터 무기한 전면 휴진을 결의한 가운데 다른 빅5 병월들도 휴진 대열에 동참하고 있다.

 

12일 의료계에 따르면 삼성서울병원 등이 속한 성균관대 의대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18일 전면 휴진 동참을 확정했다.

 

빅5 병원은 서울대병원·세브란스병원·서울성모병원·서울아산병원·삼성서울병원이다. 이들을 서울대·연세대·가톨릭대·울산대·성균관대 등 5곳이 수련병원으로 두고 있다.

 

연세대 의대 교수들도 18일 휴진에 함께하기로 했다. 이들은 대한의사협회의 전면 휴진 결정에 따른 것이다.

 

서울아산병원 등을 수련병원으로 둔 울산대 의대 교수 비대위는 전날 오후 5시에 비공개 온라인 총회를 열고 대응 방향을 논의했다. 울산대 의대 교수 비대위 역시 전면 휴진을 결정한 상태지만 시기와 방식 등 구체적인 방침을 두고 논의를 벌였다. 논의 결과는 이날 나올 예정이다.

 

내부적으론 의협 결정에 동참한다는 방향을 정한 상태지만 병원 차원에서 별도의 휴진 일정이나 기간 등 구체적인 방침을 논의할 예정이다.

 

서울성모병원 등을 수련병원으로 두고 있는 가톨릭대 의대도 12일 회의를 통해 18일 휴진 여부를 결정한다.

 

다만 빅5 병원이 18일 동시에 휴진에 돌입할지는 불확실하다. 한 의료계 관계자는 "현 상황에 강경하게 대응한다는 뜻은 같다"면서도 "예약 진료, 수술 등이 현실적인 부분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말했다.

 

이런 이유로 무기한 휴진에는 신중한 모습이다. 한 대학병원 교수는 "하루 휴진은 감당할 수 있지만 무기한 휴진에는 고민이 깊다"며 "기존 환자를 계속 진료하면서 신규 환자를 줄이는 방식 등으로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18일까지 일주일 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무기한 휴진을 결정하기 쉽지 않다는 현실적인 어려움도 있다.

 

의료계가 집단 휴진에 동참키로 하면서 정부는 오는 18일 진료명령을 내리고 불가피하게 휴진할 때는 13일까지 신고토록 했다. 정부는 18일에 유선 등 방법으로 개원의 근무 여부를 확인하고 업무개시명령을 내릴 예정이다. 이를 위반하면 업무·자격정지, 과태료 등 처분이 내려질 수 있다.

 

한편, 환자단체는 의료계 휴진 결정을 철회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한국중증질환연합회는 이날 오전 서울대병원에서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이들은 "서울대 비대위는 전면 휴진을 즉각 철회하고 의료계는 비인도적인 총파업 결정을 즉각 중단하라"고 밝혔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뉴진스 해린 '시크한 손인사'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