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7만 전자’ 못 벗어나는데 코스피 3100 가나… 경상수지 적자, 외국인배당 때문? [한강로 경제브리핑]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12 07:00:00 수정 : 2024-06-12 02:21: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7만전자’ 못 벗어나는데 “코스피 하반기 3100 전망” 이유는?

 

삼성전자 주가가 좀체 7만원대에서 벗어나지 못하면서 코스피도 2700선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그런데도 증권가에서는 하반기에 코스피가 3100까지 도달할 수 있다는 낙관론이 나오는 이유는 뭘까.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스마트딜링룸에서 직원이 업무를 보고 있다. 뉴시스

1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삼성전자는 코스피 시장에서 전일 대비 0.66%(500원) 하락한 7만5200원에 장을 마쳤다. 

 

4월8일 장 8만6000원을 기록하며 ‘9만전자’도 넘봤던 주가가 두 달 넘게 ‘7만전자’ 신세를 벗어나지 못하는 이유는 AI 반도체에 탑재되는 고대역폭메모리(HBM) 시장에서 의미 있는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어서다.

 

시가총액 기준 국내 주식시장의 20.98%(5월 평균·보통주 기준)를 차지하는 대장주 삼성전자 주가의 횡보는 올들어 이날까지 1.9% 상승에 그친 코스피 부진과 무관치 않다. 

 

그러나 김병연 NH투자증권 투자전략부장 이사는 이날 한국거래소 출입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하반기 코스피 상단을 최대 3100으로 예상했다.

 

김 이사는 “현재 코스피 지수인 2700선을 기준으로 PER(주가수익비율)이 10배 정도 되는데, (기업 실적 개선으로) PER이 11배로만 상승해도 3000선에 도달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전망의 전제 조건으론 안정적인 원·달러 환율, 유가 안정을 꼽았다.

 

김 이사는 또 하반기 AI 인프라와 온디바이스 AI가 실적 두각을 보일 것으로 예상하면서 삼성전자도 이러한 산업 패러다임 변화의 수혜를 입을 것으로 예상했다. AI 산업 확산에 따라 HBM 수요뿐만 아니라 다른 메모리 반도체 수요도 늘면서 여전히 D램이 주력인 삼성전자도 수혜를 입게 된다는 전망이다.

 

◆멈춰선 경상수지 흑자 행렬...외국인 배당 얼마나 많길래

 

4월 경상수지가 1년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외국인에게 지급한 해외 배당이 늘고 상품수지 흑자 폭은 줄어든 영향이다. 

 

이날 한국은행에 따르면 4월 경상수지는 2억9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4월 13억7000만 달러 적자 이후 12개월만이다. 경상수지는 지난해 5월 흑자(23억달러)로 돌아선 후 올해 3월까지 11개월간 흑자 행렬을 이어왔다.

 

경상수지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상품수지는 51억1000만달러로 13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하지만 3월(80억달러)보다 흑자폭이 31억달러 넘게 줄었다. 

 

서비스수지는 16억6000만달러 적자로 24개월째 마이너스를 이어갔지만, 3월 적자(-24억3000만 달러)보다는 적자폭이 축소됐다. 여행수지도 8억2000만달러 적자를 나타냈다. 다만 동남아·중국 관광객을 중심으로 여행수입이 확대되면서 전월(-10억7000만 달러)보다 적자폭이 축소됐다.

 

본원소득수지는 33억7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특히 배당소득수지가 35억8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는데, 2021년 4월(44억8000만달러 적자) 이후 가장 큰 적자 규모다. 

 

한은 송재창 금융통계부장은 “통상 4월은 외국인 배당이 집중되면서 본원수지가 적자를 나타내는데, 올해는 상품수지 흑자 규모까지 축소되면서 경상수지 적자폭이 더 커졌다”면서 “계절적 요인에 의한 일시적 적자”라고 설명했다.

 

송 부장은 “5월에는 통관기준 수출이 2022년 7월 이후 최대를 기록했고, 4월에 발생했던 결산 배당 지급 영향도 사라지면서 경상수지가 상당폭 흑자로 돌아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와 함께 한은은 반도체와 승용차 수출 개선에 따라 상반기 경상수지 전망치 279억달러 흑자 달성을 자신했다. 1월부터 4월까지 누적 경상수지는 165억5000만달러로 매달 57억 달러씩만 기록하면 총족시킬 수 있다.

 

◆저출생에 47조원 쏟아부었지만…절반은 직접 관련 없어

 

지난해 저출생 대응 예산으로 약 47조원을 썼지만, 그중 절반은 문제 해결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과제에 투입됐다는 지적이 나왔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와 한국개발연구원(KDI)은 11일 서울 영등포구 FKI타워에서 ‘저출생 예산 재구조화 필요성 및 개선 방향’ 세미나를 열었다.

 

KDI 자체 분석 결과 작년 저출생 대응에 투입된 예산 47조원(과제 142개) 중 저출생과 직결된 예산은 절반가량인 23조5000억원(과제 84개)으로 집계됐다.

 

나머지(23조5000억원) 대부분은 주거지원 예산(21조4000억원)이 차지했는데, 이는 저출생 대응에 관한 국제 비교에서 기준이 되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가족지출’에 포함되지 않는다. 가족지출은 영·유아와 아동, 청소년, 여성, 가족에게 정부가 배타적으로 지원하는 현금이나 서비스 급여 등을 말한다. 

 

또 ‘청소년 스마트폰 중독 예방’처럼 대상과 목적이 지나치게 포괄적인 사업도 저출생 대응 과제에 다수 포함됐다고 한다.

 

전문가들은 저출생 예산이 특정 분야에 편중된 점도 문제로 꼽았다. 

 

양육에 87.2%(20조5000억원)가 집중된 반면에 정작 효과가 크고 정책 수요자의 요구가 많은 일·가정 양립에는 8.5%(2조원)만 지원했다는 것이다. 


김수미 선임기자 leol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뉴진스 해린 '시크한 손인사'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