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경문 감독 ‘통산 900승’ KBO 6번째 대기록

입력 : 2024-06-12 06:00:00 수정 : 2024-06-12 02:42: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화, 두산 원정서 6-1 승리
선발 바리아 KBO 첫승 신고

김경문(사진) 감독이 한화 유니폼을 입고 통산 900승을 달성했다. 2026시즌까지 한화를 이끌기로 한 김 감독은 이제 김응용(1554승)·김성근(1388승) 전 한화 감독에 이어 리그 통산 3번째 1000승에 도전한다.

 

한화는 1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경기에서 6-1 승리를 거뒀다. 이번 경기는 ‘2008 베이징 올림픽 전승 우승’ 전설을 쓴 김 감독과 이승엽 두산 감독의 첫 사령탑 맞대결로 관심을 모았다. 이 경기에서 한화 새 외국인 투수 하이메 바리아는 6이닝 3피안타 1실점으로 역투하며 시즌 첫 승을 거뒀고, 장진혁은 4타수 1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통산 896승을 거둔 상태에서 지난 2일 한화 사령탑 데뷔전을 치른 김 감독은 이날 승리로 900승(776패) 고지를 밟게 됐다. 김 감독보다 더 많은 승리를 거둔 감독은 두 김 전 감독을 포함해 김인식 전 한화 감독(978승)과 김재박 전 LG 감독(936승), 강병철 전 롯데 감독(914승) 5명 뿐이다. 반면 두산 선발 곽빈은 이날 5.1이닝 8피안타 6실점으로 시즌 5패(5승)째를 당했다.


정필재 기자 rus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