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비계 삼겹살’ 논란, 결국 강제조정으로 환불…고객 “가족들 앞에서 망신만 당해”

입력 : 2024-06-11 21:00:00 수정 : 2024-06-11 20:56: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측 “전량 환불 처리, 정상 제품 재발송”

알리익스프레스가 자사를 통해 판매한 국내산 삼겹살을 두고 '비계 삼겹살' 논란이 불거지자 결국 강제 조정으로 환불 조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알리 측은 비계 삼겹살 논란에 대해 "해당 사진과 같은 문제 상품에 대해서는 전량 환불 처리 또는 정상 제품을 재발송하도록 했다"며 "이번 사례는 8일 최종 환불 처리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11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지난 2일 '레몬테라스' 온라인 카페에 '알리 삼겹살 수준'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4장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이제 알리에서 신선 식품은 사지 않겠다. 가족들 앞에서 망신당하고 삼겹살 사러 동네 정육점으로 출발한다"며 "알리에 환불 및 처리를 요청했다"고 적었다.

 

이어 '중국산 삼겹살이냐'는 질문에 "국내산 냉장이다. 알리가 한국 상품을 한국 내 배송도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날 "지난달 30일 구매하고 이달 2일 수취 후 판매자에게 환불을 요청했으나 무응답으로 회신기한이 지나 알리 측의 강제조정으로 환불 승인을 받았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알리에서 협력업체 관리나 소비자 대응 전략이 좀 더 업그레이드 됐으면 한다"고 알려왔다.

 

알리익스프레스는 작년 10월부터 한국산 상품 채널 '케이베뉴'(K-venue)를 만들어 신선식품을 포함해 한국 제품의 판매를 중계하고 있다.

 

다만, 직매입 상품이 아니기 때문에 상품에 문제가 있을 경우 판매자가 직접 대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측은 "플랫폼 차원에서 후기가 안 좋은 판매자는 각종 혜택이 제한될 수 있기에 판매자들도 자체적으로 품질·고객 피드백에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며 "문제가 된 판매자가 후속조치에 대한 공문도 보내왔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백화점에서 구매한 삼겹살에 비계가 과도하게 많았다는 불만 섞인 후기가 올라와 사측이 유감을 표하기도 했다.

 

제주의 한 흑돼지고기 음식점에서도 "15만원짜리 비계 삼겹살을 먹었다"는 경험담이 알려지며 비난 여론이 일자 가게 사장이 직접 사과에 나서는 일이 있었다.

 

인천시 미추홀과 협약을 맺은 모 업체도 고향사랑기부제 답례품으로 비계가 다량 섞인 삼겹살·목살 한돈 세트를 발송했다가 논란을 빚은 바 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