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안보리 ‘3단계 휴전안’ 결의… 이스라엘, 전쟁 중단 선그어

입력 : 2024-06-11 20:19:28 수정 : 2024-06-11 23:20: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하마스, 성명 통해 환영 입장 밝혀
이 “모든 인질 석방할 때까지 계속”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긴급회의를 열어 미국이 주도한 가자지구 3단계 휴전안을 지지하는 내용의 결의를 채택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를 만나 3단계 휴전안을 받아들일 것을 거듭 강조했다.

 

안보리는 10일(현지시간) 오후 긴급회의를 열어 미국이 주도한 휴전안을 지지하는 내용의 결의를 채택했다. 6월 안보리 의장국인 한국의 황준국 주유엔 대사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에서 결의안은 안보리 15개 이사국 중 14개국이 찬성했고, 러시아가 기권해 가결 처리됐다.

이스라엘에서 네타냐후 만난 블링컨 가자지구 전쟁 발발 이후 여덟 번째로 중동을 순방 중인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왼쪽)이 10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예루살렘에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회담하고 있다. 예루살렘=AFP연합뉴스

결의는 3단계 휴전안을 받아들일 것을 하마스에 촉구하고, 이스라엘과 하마스 양측 모두가 협상 내용을 지체하지 않고 조건 없이 이행하라고 하고 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달 31일 기자회견을 열고 공개한 3단계 휴전안은 6주간의 완전한 휴전과 이스라엘군의 가자지구 내 인구 밀집 지역 철수 및 일부 인질 교환, 모든 생존 인질 교환과 이스라엘군의 가자지구 철수 등 영구적 적대행위 중단, 가자지구 재건 시작과 사망한 인질 시신 송환 등 3단계로 구성돼 있다.

 

이날 하마스는 안보리 결의 채택 후 성명을 내고 “환영한다”고 밝혔다. 길라드 에르단 주유엔 이스라엘 대사는 이해관계국 대표로 회의에 참석해 표결 과정을 지켜봤지만 정작 이스라엘 발언 순서에서는 자리를 비웠다.

 

블링컨 장관도 이스라엘 예루살렘에서 네타냐후 총리를 만나 미국과 세계 다른 나라 지도자들이 바이든 대통령의 제안을 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블링컨 장관은 “네타냐후 총리와 만났고 휴전 제안 준수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다만 이스라엘은 전쟁 중단에 선을 그었다. 11일 이스라엘 정부 관계자는 로이터통신에 “이스라엘은 하마스의 군사 및 통치 능력을 파괴하고 모든 인질을 석방하는 등 목표를 달성하기 전에는 전쟁을 끝내지 않을 것“이라며 “이스라엘은 이러한 목표를 달성할 수 있으며 실제로 그렇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가자지구 전쟁에 대한 반감으로 ‘텃밭’인 진보층, 이민자, 젊은 층 지지를 잃고 있는 바이든 대통령으로서는 대선이 5개월도 남지 않은 현재가 대선 전 휴전을 이끌어낼 마지막 기회라는 판단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NBC는 이날 전·현직 미국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미국이 이스라엘을 빼고 하마스와 미국인 인질 석방을 위한 협상을 직접 하는 방안을 내부적으로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홍주형 기자 jh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