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개인투자자, 2024년 들어 채권 19.5조 사들였다

입력 : 2024-06-11 20:34:37 수정 : 2024-06-11 20:34: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연내 금리 내리면 채권가치 상승 전망
채권 매입 늘려… 2023년 동기보다 21.9%↑
개미 1∼5월 국내 증시서 5.3조 순매도

개인투자자들이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국내 채권을 20조원 가까이 사들였다. 연내 기준금리 인하가 예상되면서 주식 대신 채권 보유를 늘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11일 금융투자협회의 ‘5월 장외채권시장 동향’에 따르면 개인투자자는 연초 이후 5월까지 국내 채권 19조4896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전년 동기(15조9821억원) 대비 21.9% 증가한 수준이다. 지난달에만 3조5117억원 순매수했다.

개인투자자는 1∼5월 기간 국채(6조2405억원), 여전채(4조7152억원), 회사채(4조3866억원), 은행채(1조9049억원) 순으로 순매수했다.

지난달 채권 금리는 하락 마감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와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예상대로 금리를 동결했고, 미국의 고용·물가지표가 예상치를 밑돌아서다. 5월 말 국고채 10년물 금리는 연 3.578%로 전월 대비 7.8bp(1bp=0.01%포인트) 하락했다.

기관이나 회사에 돈을 빌려준 증서인 채권의 가격은 기준금리 방향과 반대로 움직인다. 예를 들어 기준금리가 인하하면 만기이자를 약속받은 채권의 가치는 상승한다.

글로벌 고금리 기조가 올해부터 완화될 것이라는 전망에 국내 개인투자자들은 주식보다 채권 투자의 비중을 늘리고 있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개인투자자는 지난 1~5월 국내증시에서 5조3026억원어치 순매도했다.

증권가는 금리 인하 기대가 한동안 이어지면서 개인의 채권 투자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달 들어선 13∼17일 국내 첫 개인투자자용 국채 매입을 위한 청약이 실시된다.

안재균 신한투자증권 연구원은 “스위스와 스웨덴을 필두로 캐나다, ECB(유럽중앙은행)까지 금리 인하 전환에 합류했다”며 “미 연준이 6월 점도표에서 올해 금리 인하 횟수를 줄여도 2026년까지 인하 기조는 유지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안승진 기자 prod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뉴진스 해린 '시크한 손인사'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