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철강업 불황 끝 안 보여… 기본에 충실해야”

입력 : 2024-06-11 20:53:03 수정 : 2024-06-11 22:09: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강현 현대제철 사장 창립 71돌 기념사
수익성 제고·탄소중립 실행 강화 강조

서강현(사진) 현대제철 사장이 “우리 앞에 극복해야 할 수많은 난제가 산적해 있지만 기본에 충실해 달라”고 말했다.

 

서 사장은 10일 회사 71주년 창립기념일을 맞아 임직원들에게 전달한 기념사를 통해 “철강업계의 경영 환경은 날이 갈수록 악화 일로를 거듭해 불황의 어두운 터널은 그 끝을 가늠하기조차 어려울 지경”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서 사장은 “수년간 이어져 온 산업계 전반의 저성장 기조에 더해 최근 들어 주요 수요 산업의 침체는 한층 심화하고 있다”며 “각국의 무역장벽은 단순한 관세 차원을 넘어 국가 간 이해관계의 문제로 번졌고, 글로벌 철강시장의 수급을 좌우하는 최대 변수로 작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서 사장은 “우리가 지향하는 방향성을 다시 한 번 마음에 새기고 사업 전략을 명확히 인식해야 한다”며 “회사와 개인의 역량을 같은 방향으로 모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서 사장은 수익 중심의 안정적 사업 기반 확충, 탄소 중립 로드맵 실행 강화, 미래 성장동력 확보 등의 사업 전략을 이정표로 제시했다. 그는 “‘지속 성장이 가능한 친환경 철강사’라는 방향성은 단순한 슬로건이 아닌 현대제철의 정체성으로 자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범수 기자 swa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