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3년간 중고생 236명 가담…경북 청소년 사이버 도박 급증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11 16:17:54 수정 : 2024-06-11 16:17: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북도의회 국민의힘 박채아 의원은 11일 학생 사이버 도박 급증 예방을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박 의원이 제347회 정례회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22년 4월부터 올해 4월까지 도내 12개 시군에서 236명의 중·고등학생이 사이버 도박에 가담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도박자금 총액은 1억5561만원이다. 바카라 132명과 스포츠 토토 97명, 메가볼 11명, 기타 15명 등이다.

 

경북도의회 국민의힘 박채아 의원

박 의원은 “학생 도박은 마약만큼이나 위험하고 일부 다른 시·도는 도박자금 충당을 위해 제2차 범죄에 가담하는 등 큰 사회적 악으로 존재하기에 반드시 근절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갈수록 연령이 낮아지는 상황에서 도박 근절·예방을 위해서는 초등학생까지 실태조사와 예방 정책을 확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도가 몰수한 마약 관리 체계의 문제점도 질타했다. 그는 “도가 몰수한 마약 폐기 처분 3년 치 데이터를 전수 조사한 결과 경찰관 입회 없이 보건직 공무원이 자체 폐기한 건이 대부분이었다”면서 “마약은 유출에 따른 사회적 폐해가 크기 때문에 사법경찰관의 입회는 필수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박 의원은 “도박과 마약 같은 사회악으로부터 안전한 환경에서 아이가 마음껏 성장하고 꿈을 펼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동=배소영 기자 sos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