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00억 횡령' 우리은행 직원 "60억 손실…대부분 코인 투자"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11 15:12:27 수정 : 2024-06-11 15:12: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해 해당 지점으로 발령…서류 위조해 대출금 빼돌려
대출 과정서 이상 징후 포착, A씨에 소명 요구하자 자수

우리은행에서 100억원가량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는 직원이 경찰 조사에서 “횡령 금액 대부분을 가상화폐에 투자했다”고 진술해 경찰이 집중 수사 중이다.

 

1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우리은행 김해 지점에서 근무했던 30대 직원 A씨가 전날 자신이 횡령을 했다며 경찰에 찾아와 자수했다.

 

우리은행 본사 전경

A씨는 올해 초부터 최근까지 대출 신청서와 입금 관련 서류를 위조하는 방식으로 대출금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A씨는 다른 지점에서 근무하다가 지난해 초부터 김해 지점에 발령받아 근무해왔던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횡령 금액 대부분을 가상화폐에 투자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이 파악한 횡령금은 100억원대인 것으로 확인됐다.

 

우리은행이 모니터링을 통해 대출 과정에서 이상 징후를 포착, A씨에게 소명을 요구하자 자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60억원가량의 손실을 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횡령 과정에서 공범이 있었는지 여부 등을 수사하는 한편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김해=강승우 기자 ks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뉴진스 해린 '시크한 손인사'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