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활동중단’ NCT 런쥔 “무섭게 비행기 옆자리까지…” 사생 피해 호소

입력 : 2024-06-11 13:12:32 수정 : 2024-06-13 15:26: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NCT 런쥔. 뉴시스

 

컨디션 난조와 불안 증세로 활동을 중단한 NCT 런쥔이 사생팬으로 인한 피해를 호소했다.

 

런쥔은 11일 팬 소통 커뮤니티 버블을 통해 “제 개인적인 스케줄에도 사생, 저에게는 무서운 스토커인 사람이 따라오고 비행기 옆자리 타고, 자는데 사진 찍고 정말 저에게는 너무 큰 부담이다”라고 밝혔다.

 

런쥔은 “도대체 제 항공 티켓은 어떻게 알게 되었고, 무섭게 바로 제 옆자리에 타고, 또 당당하게 그분들이 ‘아니요, 따라온 거 아닌데요’라고 하고 저는 진짜 너무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라며 “사랑하고 좋아하는 데는 여러 방법이 있는데 꼭 이렇게 극단적인 방식을 택해야 할 필요 없지 않나”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나이가 어리든 많으시든 제 사생활을 건드시는 사람은 전 가만히 안 둘 거다”라며 “법무사 통해서 신고, 소송까지 난 끝까지 갈 거다”라고 경고했다.

 

한편 런쥔은 지난 4월 활동 중단을 알렸다. 이에 대해 그는 “공황장애와 우울증 때문에 정말 힘든데 피해 주고 싶지 않아 참다가 활동을 중단하게 됐다”며 “심신에 반응이 와서 쓰러졌다. 누구보다 활동하고 싶었지만 너무 위험해서 중단을 선택했다. 제가 더 강해야 하는데 미안한 마음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쉬는 동안 빠른 회복을 위해 놀러도 다니고, 못해본 것도 해보고 힐링하면서 차차 좋아지고 있다”며 근황을 전했다.

 

 


강나윤 온라인 뉴스 기자 k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