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권 지지율 10%대 목전… 日 자민당, 추락의 끝은 어디? [특파원+]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특파원+

입력 : 2024-06-11 10:13:05 수정 : 2024-06-11 10:13: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부전패만은 면해야 한다.’

 

다음달 7일 열리는 도쿄도지사 선거에 임하는 일본 집권여당 자민당의 방침이다. 독자 후보를 내지 못해 3선에 도전하는 고이케 유리코 현 지사를 우회 지원하는 방식으로 일본 최대 지방자치단체 선거에 나서겠다는 것이다. 정권 지지율은 10%대를 목전에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파벌 정치자금 문제로 여론의 따가운 질책을 받고 있는 자민당의 사정이 갈수록 옹색해지고 있다.  

일본 집권여당 자민당 총재인 기시다 후미오 총리. 연합뉴스

11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자민당도쿄도지부연합회(도쿄도련)은 전날 임시총회를 열어 출마 의지를 굳힌 고이케 지사를 지원하는 방침을 정했다. 구체적인 지원 방식은 결정되지 않은 가운데 ‘확인(確認)단체’를 통하는 안이 유력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확인단체는 선거 기간 중 가두연설이나 포스터 게시 등의 정치활동을 할 수 있는 데 정당 색깔이 두드러지지 않으면서 조직적 지원이 가능하다. 최근 연이은 선거 패배로 자민당의 지원이 선거에 그다지 득될 게 없다는 자체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자민당은 지난 4월 중의원(하원) 3곳 보궐선거, 지난달 시즈오카현 지사 선거 등 크고 작은 선거에서 연달아 졌다. 12일 출마를 공식선언할 것으로 알려진 고이케 지사가 원활한 도정 운영을 위해 자민당과의 협력이 필요함에도 굳이 선거 지원을 요청하지 않고 있는 것도 그래서다. 고이케 지사 주변에서는 “정당색을 없애고 싸우는 쪽이 좋다”는 의견이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아사히는 “당세가 약해지며 독자후보를 내지 못한 자민당은 고이케 지사 지원을 통해 부전패는 피해보려는 것”이라며 “고이케 지사의 의뢰가 없으면 자민당으로서는 공식적으로 지원할 방법이 없어 당을 표면에 내세우지 않고 지원할 수 있는 확인단체를 고려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최악의 상태인 기시다 후미오 총리(자민당 총재)의 지지율은 반전의 계기를 잡지 못하고 있다. 공영 NHK방송의 여론조사(6월 7∼9일 실시)에서 기시다 내각을 ‘지지한다’는 응답은 21%에 불과했다. 5월 조사에서 3%포인트 떨어진 것으로 2021년 10일 정권 출범 후 가장 낮은 수치이고 2012년 자민당이 재집권 이후 기준으로 봐도 최악이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대답은 지난달 보다 5%포인트 올라 60%를 기록했다. 지지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정책에 기대가 없어서’(49%), ‘실행력이 없어서’(24%) 등의 순이었다.


도쿄=강구열 특파원 river91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