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6월 초순 수출 5% 감소…반도체 37%↑·승용차 19%↓

입력 : 2024-06-11 09:13:10 수정 : 2024-06-11 09:49: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업일수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11%↑…수입은 7% 감소

6월 초순 수출이 조업일수 등의 영향으로 작년보다 5%가량 줄었다.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10일 수출액(통관 기준 잠정치)은 145억8천300만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4.7% 감소했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11.2% 증가했다. 이 기간 조업일수는 6.0일로 작년(7.0일)보다 하루 적었다.

부산항 신선대부두에서 컨테이너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월간 수출액은 작년 10월부터 지난달까지 8개월째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 수출이 36.6% 증가했다. 반도체 수출액은 월간 기준으로 지난달까지 7개월 두자릿수대 증가율을 보이며 수출 호조를 이끌고 있다.

 

석유제품(9.3%), 가전제품(19.9%) 등에서도 늘었다.

 

반면 승용차는 18.9% 줄었다. 무선통신기기(-1.0%), 철강(-12.0%), 선박(-39.7%) 등에서도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중국에 대한 수출이 8.5% 줄었다. 유럽연합(EU)과 일본에서도 각각 19.4%, 13.8% 감소했다.

 

미국(10.2%)과 베트남(11.3%) 등에서는 증가했다.

 

대중(對中) 수출 실적은 작년 동기보다 감소했지만 29억7천300만 달러로 집계돼 대미(對美) 수출(28억3천만달러)를 웃돌았다. 대중 수출은 지난달 19개월 만에 최대 실적을 기록해 대미 수출을 앞선 바 있다.

 

이달 1∼10일 수입액은 154억1천200만달러로 1년 전보다 7.4% 감소했다.

 

주요 수입품목인 원유 수입액이 23.9% 늘었다. 반도체(10.6%), 석유제품(4.5%)도 증가했다.

 

기계류(-8.5%)와 반도체 제조장비(-3.7%) 등의 수입은 줄었다.

 

국가별로는 EU(1.4%), 미국(4.5%) 등으로부터의 수입은 늘었으나 중국(-13.3%), 일본(-22.8%), 호주(-21.0%) 등지에서는 감소했다.

 

무역수지는 8억2천900만달러 적자였다. 지난달 같은 기간엔 5억4천200만달러 적자였다.

 

월간 무역수지는 작년 6월부터 지난달까지 12개월 연속 흑자였다.

 

조익노 산업통상자원부 무역정책관은 "10일까지 수출은 조업일수가 1일 부족해 소폭 감소했지만 조업일수 영향을 배제한 일평균 수출은 두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해 강한 수출 우상향 동력을 유지하고 있다"며 "이달 전체 조업일수가 1.5일 부족하지만 반도체를 포함한 IT 품목을 중심으로 전체 수출 플러스 및 무역수지 흑자 기조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