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1500여년 前 ‘이집트 성경 사본’ 경매 나온다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24-06-10 21:38:35 수정 : 2024-06-11 09:10: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런던 크리스티 경매장 출품
예상 경매가 최대 53억여원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책 가운데 하나로 평가되는 이집트 성경 사본이 경매에 나온다.

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이집트 성경 사본은 3∼4세기경 작성된 것으로 알려진 기독교 전례서인 ‘크로스비-쇼엔 코덱스’(사진)로 11일 런던 크리스티 경매장에 출품된다. 예상 경매가는 200만∼300만파운드(약 25억1000만∼52억7000만원)다.

 

크로스비-쇼엔 코덱스는 이집트의 한 수도사가 파피루스에 콥트어로 작성한 104쪽 분량의 초기 기독교 문헌이다. 베드로서와 요나서 일부가 실린 이 문헌은 알 수 없는 이유로 약 1500년간 묻혀 있다가 발견됐다.

크리스티의 서적과 필사본 전문가인 유지니오 도나도니는 크로스비-쇼엔 코덱스가 “기독교 연구에 혁명을 일으킨 20세기의 세 가지 발견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중해 주변에서 기독교가 처음 전파되던 당시의 자료인 데다, 유대교 전통에 여전히 경도돼 있으면서도 스스로를 이와 구분되는 ‘기독교인’으로 규정하던 초기 기독교인들의 모습을 볼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크로스비-쇼엔 코덱스는 1981년까지 미시시피대학이 소장했으나, 이후 여러 사람의 손을 거쳤고 1988년부터는 노르웨이 서적, 필사본 수집가인 마르틴 쇼엔이 가지고 있었다. 쇼엔은 이번 경매에 13세기 히브리어 원고가 포함된 61점의 소장품도 내놓을 예정이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