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한민국 ‘산유국’ 꿈 응원” 액트지오 한글판 홈피…석유공사 “공식 홈페이지 아냐”

입력 : 2024-06-10 17:38:22 수정 : 2024-06-10 17:38: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액트지오, 한글판 홈페이지 등장…‘동해 유전의 성공 확률은 대단히 높다’ 강조
한국석유공사 “액트지오와 무관… 한국 도메인 따로 개설 안 해”
미국 심해 기술평가 전문기업 ‘액트지오(Act-Geo)’의 한글판 홈페이지가 10일 공개돼 화제다. 한국석유공사는 해당 홈페이지에 대해 액트지오의 공식 사이트가 아니라는 입장이다. 액트지오 한글판 홈페이지 캡처

 

동해 심해 석유·가스 매장 분석을 둘러싼 여야 공방 속 미국의 심해 기술평가 전문기업 ‘액트지오(Act-Geo)’의 한글판 홈페이지가 공개됐다. 개설 주체를 둘러싼 의문 속 한국석유공사는 액트지오의 공식 홈페이지는 아니라는 입장이다.

 

액트지오의 ‘co.kr’로 끝나는 홈페이지 주소로 들어가면 10일 오후 5시30분기준 ‘동해 유전의 성공 확률은 대단히 높습니다’라며 ‘Act Geo는 대한민국 산유국 꿈을 응원합니다’라는 문구 페이지가 나온다.

 

‘자원탐사 전문업체 ACT GEO Korea’ 문구 아래에는 2016년 미국 휴스턴 설립과 그간 22개국 31곳 현장에서 지질 평가와 시추 사업에 참여했다는 소개도 눈에 띈다. 이와 함께 ‘미국의 아파치(Apache)사, 중국해양석유(CNOOC) 등 세계의 40여개 유망 업체와 지질 평가 및 시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2015년에는 미 정유사 엑손모빌과 세계 최대 심해·석유 가스전으로 알려진 남미 가이아나 광구 탐사에도 참여했다’고 적혔다.

 

하지만 한글판 홈페이지를 향한 관심 속 공식 사이트가 맞는지 의심을 일으키는 대목도 적지 않다. 우선 첫 화면의 ‘도메인·웹사이트 판매합니다’ 한영 문구가 표출돼 누군가에게 사이트 주소를 팔기 위해 급조한 듯 보인다. 심지어 홈페이지 하단의 본사로 보이는 업체 주소는 구글지도에서 찾으면 캐나다 밴쿠버 소재로 나온다.

 

홈페이지 개설이 화제가 되자 석유공사도 별도 입장을 내고 “홈페이지는 액트지오사와 무관하다”며 “액트지오는 공식 홈페이지 외에 한국 도메인을 따로 개설하고 있지 않다”고 알렸다. 다만, 누가 홈페이지를 만들었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국민의힘은 비토르 아브레우(Vitor Abreu) 액트지오 고문의 기자회견 후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거친 공세에 “거대 야당의 재 뿌리기는 더 이상 없어야 한다”며 비판하고 있다. 정점식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영일만 일대 대규모 석유와 가스가 묻혔을 가능성이 높다는 발표 후, 야당은 연일 비난에 열을 올리며 정쟁으로 몰아가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십중팔구 실패할 사안’이라거나 같은 당 노종면 원내대변인의 ‘시추를 강행하면 관련 공직자들은 형사 처벌을 면치 못할 것’ 그리고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의 ‘시대착오적 산유국 코미디’ 발언 등에 정 의장은 “오직 실패하기만을 바라는 심산이 아닌지 의구심을 자아내게 한다”고 받아쳤다. 막무가내식 정치 공세와 선전·선동은 국론 분열을 부추겨 사회적 비용만 늘릴 뿐이라면서, 정 의장은 “지나친 낙관은 경계해야겠지만 아브레우 고문의 언급처럼 시추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다”며 “유전 개발은 정치가 아닌 과학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해식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지난 9일 서면 브리핑에서 “아브레우 대표가 기자회견을 한 지 이틀이 지났지만, 국민적 의혹은 점점 커지고 있다”며 “영일만 석유 사업에 대해 입찰 과정, 사업성 평가 결과자료, 자문단 명단, 회의록, 결과보고서 등 자료를 요구했지만, 여전히 깜깜무소식”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액트지오의 세금 체납과 법인 자격 문제까지 불거졌다”며 “왜 굳이 이런 부실기업을 선정해 밀린 세금을 완납하게 하고 법인 자격도 회복시켜 주면서까지 영일만 석유 사업을 맡겨야 하나”라고 비판했다.

 

액트지오는 지난해 3월 한국석유공사와의 계약 당시 법인 영업세(Franchise tax) 체납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었다. 이에 석유공사는 보도 설명자료에서 텍사스주법에 따라 법인격을 유지한 채 계약 체결이 가능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액트지오의 체납 법인 영업세는 1650달러(약 230만원) 수준으로 석유공사는 일부에서 제기된 대납 의혹에도 “액트지오의 체납 세금을 대납한 적 없다”고 반박했다.

 

최남호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은 10일 정부세종청사 브리핑에서 ‘액트지오의 체납과 법인 자격과 관련해 석유공사와의 계약 당시에도 알고 있었느냐’는 취지 질문에 “정부를 대표해 죄송하다”고 답했다. 계속해서 시추 위치 결정 관련 계약도 액트지오와 체결되어 있다면서, “시추 위치는 궁극적으로 석유공사가 정할 것”이라고 최 2차관은 덧붙였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