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출산 들킬까 봐”…신생아 질식사시킨 미혼모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10 13:48:43 수정 : 2024-06-10 14:15: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출산이 들통날까 봐 신생아를 질식사시킨 20대 미혼녀가 경찰에 붙잡혔다.

 

충북 충주경찰서는 신생아 얼굴을 발로 눌러 질식사하게 한 혐의(살인)로 A씨를 불구속으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5일 오전 5시쯤 충주시 연수동 한 아파트 방에서 아이의 얼굴을 발로 눌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혼자 아이를 낳은 뒤 아이가 울기 시작하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당일 오전 11시쯤 “A씨에게 아이를 낳았는데 숨을 쉬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은 지인의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했다.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아이는 탯줄이 붙은 채 숨진 상태였다.

 

경찰은 신생아가 외력에 의해 숨진 것으로 보고 수사에 들어갔다.

 

경찰 조사에 A씨는 “가족들에게 임신 사실을 숨겨왔는데 아이의 울음소리가 새어나가면 출산한 것을 들킬까 봐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해 12월 남자 친구와 헤어졌다.

 

이후 지인들에게 “아이를 낳기 싫은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는 식의 고충을 토로했다.

 

경찰은 조만간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충주=윤교근 기자 segey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뉴진스 해린 '시크한 손인사'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