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택시 실내등 끄자 기다렸다는 듯 목 조르고 폭행… 50대 남성 입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09 23:00:00 수정 : 2024-06-09 23:51: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부산에서 술에 취한 남성 승객이 여성 택시기사를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9일 부산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시쯤 부산 서구 동대신동 한 도로에서 50대 남성 A씨가 택시를 타고 가다 여성 기사를 폭행했다.

 

A씨는 부산 범일동에서 택시를 탄 뒤, 택시 실내 등을 끄려고 했다. 기사 B씨가 실내등을 끄자 A씨는 기다렸다는 듯이 B씨에게 달려들어 목을 조르며 폭행했다.

 

놀란 B씨가 한손으로 운전대를 잡고 A씨를 밀쳐내면서 비상버튼을 누른 뒤 겨우 택시를 세웠다. A씨는 사과하는 척 하면서 요금도 내지 않고 그대로 달아났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A씨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운전자 폭행) 혐의로 입건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부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