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제주 최고층 드림타워 6층 女사우나 불…직원 14명 연기 흡입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09 21:03:39 수정 : 2024-06-09 22:21: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투숙객 등 200여명 대피 소동

제주 최고층 건물인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이하 드림타워) 6층 사우나실에서 불이 나 투숙 중인 관광객 등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제주 드림타워복합리조트 6층 사우나 화재 현장에서 소방대원들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 제공

9일 오후 7시 12분쯤 제주시 노형동 38층 건물인 드림타워 6층 여자 건식사우나실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인원 47명과 장비 17대를 동원, 화재 발생 15분 만인 오후 7시 27분쯤 진화작업을 완료했다.

 

제주 드림타워복합리조트 6층 사우나에서 화재가 발생하자 119구급대가 구급활동을 벌이고 있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 제공

화재로 인해 9.91㎡ 크기의 사우나실이 불에 탔고, 사우나 이용객과 객실 투숙객 등 200여명이 긴급 대피했다. 또 드림타워 직원 등 14명이 연기 흡입으로 치료받았다.

 

직원들이 손님을 먼저 긴급 대피시키고, 사우나실 등에 남아있는 손님을 확인하는 과정에 연기를 흡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 드림타워복합리조트 6층 사우나에서 화재가 발생하자 투숙객 등 200여명이 호텔 밖으로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 제공

경찰과 소방당국 관계자는 “연기가 빠지는 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총 객실 1600실 규모의 드림타워는 최근 들어 1000실 가량이 판매되고 있으나 이날 화재가 발생할 당시 연휴가 끝나고 저녁 시간대여서 호텔 내 투숙객이 비교적 적었다.


제주=임성준 기자 jun258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