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약진’ 경기도 물 산업…베트남·싱가포르·태국 등 동남아 시장 잇따라 개척 [밀착 취재]

입력 : 2024-06-09 16:14:43 수정 : 2024-06-09 16:14: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기도의 ‘물 산업’이 태국과 베트남 등 동남아 지역에 잇따라 진출하며 청신호를 켜고 있다. 도의 물 산업 확대는 기후변화와 환경오염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에 집중돼 주목할 만한 성과를 내고 있다. 

 

경기도 물 산업 통상촉진단이 지난달 태국 방콕 수출 상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경기도 수자원본부 제공

9일 경기도 수자원본부에 따르면 도는 지난달 20일부터 25일까지 태국 방콕과 베트남 하노이에 도내 중소기업 7곳으로 꾸려진 ‘물 산업 통상촉진단’을 파견했다.

 

통상촉진단은 두 지역에서 80건, 2060만 달러 규모의 수출 상담 실적을 올렸다. 이 중 46건, 857만 달러의 계약 성사가 예상된다.

 

이번 대표단은 장비 의존도가 높지만 상·하수 및 폐기물 시설 인프라가 부족한 베트남과 태국 시장에 특화됐다. 이곳은 우리나라의 주요 수출시장이지만 급격한 도시화로 인해 물 부족과 수질 오염에 시달리고 있다. 

 

경기도 물 산업 통상촉진단이 지난달 베트남 하노이 수출 상담회 직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 수자원본부 제공

도는 참가기업 특성에 맞게 태국에선 물 산업 관련 정부 기관인 방콕시청, 국립수자원공사, 방콕수도청 관계자를 초청해 투자설명회(IR)를 연 뒤 일대일 심층 상담을 진행했다. 현지 바이어들과 지속적인 관계를 유지하면서 경기비즈니스센터(GBC)와 수출 멘토를 통해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도는 지난해에도 베트남 호찌민과 싱가포르를 돌며 84건, 1259만 달러의 상담 성과를 냈다. 이 중 390만 달러의 계약이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 물 산업 통상촉진단이 지난해 싱가포르 수출 상담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 수자원본부 제공

싱가포르의 경우 물 산업 선도국이지만 물 수입의존도가 높아 원수 확보와 물 자급자족을 위한 대규모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다.

 

도는 2018년부터 도내 물 산업 육성을 위해 ‘물 산업 발전 포럼’도 개최하고 있다.

 

표명규 경기도 수자원본부 상하수과장은 “물은 음용수뿐 아니라 오·폐수 처리, 재이용 등 성장 가능성이 큰 시장”이라며 “도내 기업들이 해외에 원활하게 진출하도록 여러 지원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