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교감 뺨 때리고 욕설 뱉은 초등생…교육감 현장 찾아 "이런 일 없게 하겠다"

입력 : 2024-06-09 09:54:41 수정 : 2024-06-11 11:18: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최근 전북 전주 한 초등학교에서 3학년 학생이 교감의 뺨을 때리며 욕설한 일이 발생한 가운데, 서거석 전북특별자치도교육감이 이 학교를 찾아 교원들을 위로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8일 전북교육청에 따르면 서 교육감은 이날 초등학생이 교감을 폭행하는 등 교권 침해가 발생한 현장을 찾아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 초등학교에서는 지난 3일 오전, 3학년 A군이 무단 조퇴를 제지하는 교감에게 욕설을 내뱉고 폭행하는 일이 발생했다.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에는 A군이 교감에게 "개XX야"라고 욕설하며 여러 차례 뺨을 때리는 장면이 담겼다. 팔뚝을 물어뜯거나 침을 뱉고 가방을 휘두르기도 했다.

 

A군은 다른 학교에서 소란을 피우다 지난달 14일 해당 초등학교로 전학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교육청은 결국 A군을 분리 조치했고,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전담 인력을 배치했다.

 

학교를 찾은 서 교육감은 "피해 교원들이 더 이상 고통받지 않고, 학교가 정상적인 교육 활동이 이뤄질 수 있도록 가능한 범위의 모든 조처를 하겠다"며 "피해자 지원뿐만 아니라 위기 학생과 보호자에 대한 지원을 통해 모두가 조속히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기환 기자 k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