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탈북민단체 “어제 강화도서 대북전단 20만장 날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08 16:27:48 수정 : 2024-06-08 16:27: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대통령 3·1절 기념사 등 담긴
USB 600개 대형 풍선에 담아 살포
“앞으로도 대북 전단 살포 지속할 것”

탈북민 단체 겨레얼통일연대가 대북 전단 20만장을 강화도에서 살포했다고 8일 밝혔다.

 

겨레얼통일연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전날 오후 9∼10시쯤 장세율 대표와 회원 13명이 대형 풍선 10개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비판하는 내용의 대북 전단 20만장 등을 담아 북한 방향으로 날려 보냈다”고 밝혔다. 

 

풍선에는 초단파 라디오 100개와 윤석열 대통령의 3·1절 기념사, 미국 상·하원 의원들의 대북 방송 메시지 등이 수록된 USB 600개도 담겼다고 단체는 덧붙였다. 

 

이들이 날린 풍선 일부가 북한 상공으로 넘어간 것을 우리 당국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번 살포에 대해 “유관기관 간 긴밀한 협조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상황 관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전단 살포 문제는 표현의 자유 보장이라는 지난해 9월 헌법재판소 결정의 취지를 고려해 접근하고 있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겨레얼통일연대의 장 대표는 “앞으로도 남풍이 불면 부는 대로 북한 주민들의 알 권리를 위한 대북 전단 살포를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단체 측은 지역 주민의 불안 심리 해소 등을 위해 풍선 살포는 저녁 시간대에 비공개로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탈북민 단체들은 대북 전단에 오물 풍선으로 다시 맞대응하겠다는 북한의 예고에도 전단 살포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6일에는 자유북한운동연합이 경기도 포천에서 대북 전단 20만장을 살포했고, 전날에는 탈북민 단체 큰샘이 강화도에서 쌀과 1달러 지폐, 한국 드라마가 저장된 USB를 넣은 페트병 500개를 북으로 향하는 조류에 맞춰 방류했다.


이지안 기자 ea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