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힘 “의사는 환자 곁에 있어야”…의협, 20일 집단휴진 전망

입력 : 2024-06-08 15:48:48 수정 : 2024-06-08 15:48: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연합뉴스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오는 20일을 집단휴진 디(D)-데이로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의협은 강경 투쟁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의협의 이같은 단체 행동에 국민의힘은 8일 “의사들이 있어야 할 곳은 '파업 현장'이 아니라 '환자 곁'”이라며 의료 현장 복귀를 촉구했다.

 

김혜란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의사가 수호해야 할 윤리는 환자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것”이라며 “의료계 총파업이 결정되면 상당수 의사들이 집단 휴진에 나설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이미 불안과 불편을 겪고 있는 환자들의 절규와 고통은 더욱 심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는 이탈 전공의 등에 대한 엄정 대응 방침에서 한 발 물러서며 의·정 갈등 해결을 모색하고 있다”며 “지난 4일엔 진료유지명령, 업무개시명령, 사직서 수리 금지 명령 등 각종 명령을 철회하고 복귀한 전공의에 대해서는 면허정지 행정처분 절차를 중단하겠다고 이미 밝힌 바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하지만 의사단체들은 모든 행정처분을 아예 없었던 일로 해달라며 무리한 주장을 하고 있다”며 “환자의 생명을 볼모로 자신들의 주장만을 관철시키려는 의사들의 모습이 참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모든 개혁에는 진통이 따른다”며 “정부는 언제든 의사들의 의견에 귀 기울일 것이며 소통하겠다. 조속히 협상 테이블에 앉아 필수 의료 대책과 의료개혁안에 대해 머리를 맞대고 현명한 해결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8일 의료계 등에 따르면 의협은 오는 20일을 집단휴진 시작일로 염두에 둔 것으로 알려졌다.

 

20일은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 비상대책위원회(서울의대 비대위)가 집단휴진일로 잡은 17일(월)과 같은 주다.

 

의협은 전날 보도자료를 통해 서울의대비대위의 집단 휴진 결의를 환영하면서 "이에 맞춰 전국 의사들이 함께 행동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었다.

 

지난 4일 오후 5시 시작해 전날 자정 마감한 의협의 휴진 찬반 투표에서는 투표 인원 12만9200명 중 7만800명이 참여해 54.8%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의협은 2014년과 2020년 집단행동에 대한 투표보다 투표율이 높다면서 "의료농단 저지에 대한 강한 의지"라고 강조하고 있다.

 

의협은 전날 보도자료에서 "대표자대회는 의료계 투쟁역사에서 교수, 봉직의, 개원의 등 모든 직역이 한뜻으로 행동하기로 결정하고 결행하는 최대 규모의 단체행동이 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서울의대 교수들에 이어 의협의 파업 돌입이 가시화하면서 전공의 이탈 이후 넉달째 이어지고 있는 의료 현장의 혼란도 심화할 것으로 우려된다.

 

앞서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6월 17일부터 무기한 전체 휴진을 결의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