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野 '법사·운영위 차지' 탐욕"…원구성 협상 계속 거부

입력 : 2024-06-08 13:55:40 수정 : 2024-06-08 15:38: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野 입장 안 바꾸면 만날 이유 없다"…'상임위 단독배분' 비판

국민의힘은 8일 더불어민주당이 단독으로 제22대 국회 상임위원회 배분 수순에 돌입한 것을 거듭 비판하면서 원 구성 협상 거부 방침을 이어갔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원 구성 압박에 법제사법위원장과 운영위원장을 차지하겠다는 입장을 바꾸지 않으면 여야 간 협의가 이뤄질 수 없다고 강조했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상임위별 위원 명단을 제출한것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뉴스1

원내 핵심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민주당이 법사위와 운영위를 내려놓아야 대화를 할 수 있다"며 "민주당이 입장을 바꾸지 않으면 만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장동혁 원내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민주당과 이재명 대표가 진정으로 일할 생각이라면 지금이라도 탐욕을 멈추고 법사위와 운영위를 제자리에 둬야 할 것"이라며 "국회법이 정한 견제와 균형의 원리를 지켜 제대로 된 원 구성 합의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국민의힘은 오는 10일 본회의에서 민주당이 단독으로 법사위원장과 운영위원장 등 11개 상임위원장 선출 안건 처리를 시도한다면 표결에 불참할 방침이다. 민주당 단독 처리 시 향후 7개 상임위 배분 협의에도 참여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국민의힘은 민생 문제 해결을 위해 원 구성을 빨리 마무리 짓고 국회를 정상 가동해야 한다는 민주당의 지적에 대해선 "입에 발린 소리"라고 반박했다.

장 원내수석대변인은 "언뜻 들으면 '법을 지켜 일하는 국회를 만들겠다'는 것으로 들리지만 속내는 그것이 아니다"라며 "21대 국회 야당의 행태를 돌아보면 그들이 말하는 법대로가 무엇이고 어떤 일을 하겠다는 것인지 뻔히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는 "(민주당은) 지난 4년 동안 꼼수 입법과 편법으로 의회 폭거의 행태를 보였다. 각종 악법을 만들어 대통령의 거부권만 늘려 온 것이 전부"라며 "그들만의 법대로 정쟁을 유발하는 일만 할 것이라면 국회를 억지로 열어젖히는 것이 도대체 무슨 소용인가"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