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음주운전 뺑소니·운전자 바꿔치기’ 혐의 김호중, 구속 기간 열흘 연장

입력 : 2024-06-07 20:45:32 수정 : 2024-06-07 20:45: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씨가 지난달 2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마친 뒤 법원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씨가 음주운전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그의 구속 기간이 열흘 연장되었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김 씨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특가법)상 위험운전치상 및 도주치상,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사고 후 미조치), 그리고 범인도피교사 혐의를 적용해 구속 기간을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원래 오는 9일 종료될 예정이었던 김 씨의 구속 기간은 열흘 더 연장되었다.

 

형사소송법에 따르면, 검찰 수사 단계에서 피의자의 구속 기간은 기본적으로 10일이며, 법원의 허가를 받아 추가로 한 차례(최장 10일) 연장할 수 있다. 이번 연장 결정은 이러한 법적 절차에 따라 이루어졌다.

 

검찰은 김 씨와 함께 구속된 이광득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대표 및 김 씨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를 삼켰다고 진술한 소속사 본부장 전 모씨의 구속 기간도 연장했다. 이들은 김 씨와 관련된 여러 혐의를 받고 있으며, 현재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받고 있는 중이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달 9일 밤 11시 40분경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도로에서 발생한 사고로부터 시작됐다. 김 씨는 반대편 도로에 있던 택시를 들이받는 사고를 내고 현장을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고 직후, 김씨 대신 김씨의 매니저가 허위 자수를 하며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이 제기됐다. 김 씨는 사고 이후 잠적하였고, 17시간이 지난 후에야 경찰에 출석하여 자신이 운전했음을 인정했다.

 

처음에는 음주 의혹을 부인하던 김 씨는, CCTV 영상 등으로 음주 정황이 드러나자 지난 19일 음주 사실을 인정했다. 그리고 24일에 김씨는 구속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달 31일 김씨와 그의 소속사 관계자들을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했다.

 

한편, 김 씨는 지난달 31일 강남경찰서 유치장에서 서울구치소로 이감되어 현재 독방에 수감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